연합뉴스를 시작페이지로 로그인 회원가입 정보수정
축제장터   한민족센터   연합르페르

뉴스

TV 포토뉴스 블로그 월드베이스볼

검색

인사.동정.부고  핫이슈
보도자료콘텐츠판매기사제보

RSS

뉴스 홈 > 뉴스 > 정치 · 북한 > 청와대·총리실
폰트확대 폰트축소 프린트 모바일전송
靑, 커크 FTA 발언 "상황 더 지켜봐야"
신중론 속 대응방안 논의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청와대는 10일 론 커크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 지명자가 한미 FTA(자유무역협정)에 대해 "현 상태로는 수용할 수 없다"고 밝힌 것과 관련, "상황을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커크 내정자의 발언을 미국 정부의 공식 입장으로 볼 수 없다"면서 "따라서 지금으로선 이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도 지난 1월 상원 외교위원회 인준청문회에 제출한 답변자료에서 한미 FTA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가 지난달 방한 때는 한미 FTA가 양국 발전에 기여한다는 원론적 입장을 보인 바 있다"면서 "발언 경위와 진의를 우선 파악하는 게 우선"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버락 오바마 정부에서 통상정책을 직접적으로 책임질 커크 지명자가 이같은 발언을 한 데 대해 내심 당혹해 하는 분위기다.

   한 핵심 참모는 "경위야 어떻게 됐건 우리 입장에서는 곤란한 발언"이라면서 "특히 이를 빌미로 국내 정치권에서 한미FTA 비준안 국회 처리를 놓고 또다시 논란이 될 것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막스 보커스 상원 재무위원장의 미국산 쇠고기 관련 발언도 또다시 이 문제를 쟁점화하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걱정된다"면서 "이에 대해 나름대로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미국 정부의 입장을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참모는 "현재로선 한미FTA 협상 결과가 양국의 이익을 균형되게 반영하고 있으며 따라서 재협상이나 추가협상을 수용할 수 없다는 기존 입장에서 바뀐 게 없다"면서 "커크 지명자가 `재협상' 등의 용어를 쓰지 않은데다 미국내에서도 이런저런 입장이 있는 만큼 우리가 성급하게 반응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09/03/10 10:48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