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를 시작페이지로 로그인 회원가입 정보수정
축제장터   한민족센터   연합르페르

뉴스

TV 포토뉴스 블로그

검색

  핫이슈
보도자료콘텐츠판매기사제보 RSS
인사 동정 부고
뉴스 홈 > 뉴스 > 정치 · 북한 > 청와대·총리실
폰트확대 폰트축소 프린트 모바일전송
盧 전대통령 유서 "운명이다.화장해달라"(종합)
<盧전대통령 서거>노무현 전대통령 유서
(양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노무현 전 대통령측이 23일 공개한 노 전 대통령의 유서내용. 2009.5.23.  ccho@yna.co.kr

(김해=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노무현 전 대통령은 스스로 목숨을 끊기 위해 집을 나서기 직전 A4 용지 1장 분량의 유서를 컴퓨터 파일 형태로 남겼다.

   이 유서에는 최근 일련의 사건들로 겪은 심적 고통, 가족과 지인들에게 미안한 심정 등 생을 마감하려는 순간의 착잡한 속내가 담겨져 있다.

   봉하마을 사저의 대변인 역할을 해온 김경수 비서관은 23일 노 전 대통령의 시신이 안치된 양산 부산대병원에서 노 전 대통령의 유서를 복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A4용지 1장짜리 `보도참고자료'를 배포했다.

   이 자료에서 노 전 대통령은 "너무 많은 사람들에게 신세를 졌다. 나로 말미암아 여러 사람이 받은 고통이 너무 크다"면서 먼저 주변 사람들에 대해 미안함을 표시했다.

   노 전 대통령은 이어 "앞으로 받을 고통도 헤아릴 수 없다. 여생도 남에게 짐이 될 일밖에 없다"면서 그 동안 큰 고통을 겪었고, 이제 삶을 마감하기로 결심했음을 드러냈다.

   또 "건강이 좋지 않아서 아무 것도 할 수 없다. 책을 읽을 수도, 글을 쓸 수도 없다"면서 가시밭길 같은 현실 앞에 무기력한 자신의 처지를 한탄하기도 했다.

   하지만 노 전 대통령은 "너무 슬퍼하지 마라. 삶과 죽음이 모두 자연의 한 조각 아니겠는가. 미안해하지 마라. 누구도 원망하지 마라. 운명이다"라면서 모든 것을 자신의 운명으로 받아들이겠다는 태도를 보였다.

   노 전 대통령은 오래 전부터 품어온 생각임을 강조하며 "화장해라. 그리고 집 가까운 곳에 아주 작은 비석 하나만 남겨달라"고 당부하는 것으로 유언을 끝맺었다.

   노 전 대통령은 봉하마을 사저에 있는 컴퓨터에 `나로 말미암아 여러 사람의 고통이 너무 크다'라는 제목의 파일로 이 유서를 남겼으며, 파일 저장시간은 투신 1시간 19분 전인 `오전 5시21분'이었다고 김경수 비서관이 전했다.

   bo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09/05/23 15:21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