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北, 日조총련계 학교에 460억엔 지원"
한복으로 된 교복을 입고 자전거를 타고 집으로 돌아가는 재일 조총련계 여학생들.(1994년 자료사진)

과거 50여년간..작년 2억엔 지원

(도쿄=연합뉴스) 김종현 특파원 = 북한이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과거 50여년간 일본의 조총련계 학교에 모두 460억엔(현재 환율로 약 5천900억원)을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산케이신문이 11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북한은 경제상황이 극도로 어려웠던 작년에도 2억엔을 송금하는 등 과거 50여년간 해마다 '교육 원조금' '장학금' 등의 명목으로 일본 전국에 산재한 71개 조총련계 초.중.고.대학에 돈을 지원했다.

   일본의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은 작년의 경우 2억엔을 자국 적십자사를 통해 러시아 은행을 경유해 유럽의 은행→일본 도시은행→재일 조총련계 하나신용조합 본점 등의 루트를 거쳐 조총련 산하 '재일본 조선인교육회'의 계좌로 입금해 각급 학교에 분배했다.

   북한의 재일 조총련계 학교에 대한 교육원조는 1955년께부터 시작돼 거의 매년 모두 150차례에 걸쳐 이뤄졌다.

   신문은 "조총련계 학교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초상화를 강당에 걸고 민족 교육을 충실히 하는 등 북한의 정치적 영향력을 강하게 받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달 하순에는 도쿄의 한 조총련계 초등학교 교장이 폐교 직전의 학교를 재건한 것을 평가받아 북한으로부터 '노력영웅훈장'을 받았다.

   신문은 "북한이 조총련계 학교에 대한 정치적 지배력을 확보하고 있다는 실태가 부각되고 있다"면서 "오는 4월부터 실시되는 고교수업료 무상화 대상에 포함하느냐를 놓고 논란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가와바타 다쓰오(川端達夫) 문부과학상은 지난달 29일 조총련계 고등학교를 수업료 무상화 대상에 포함할 것인지와 관련, "무상화 대상에 포함되지만 문부성 령(令)을 어떻게 하느냐는 앞으로 논의 사항이다"고 밝혔다.

   kimjh@yna.co.kr

실버라이트 설치하기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0/02/11 08:57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