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北, 中과 국경에 박격포.방사포 배치"<소식통>
북한 122mm 방사포
북한이 소련의 BM-11/21 방사포를 모방하여 70년대부터 생산한 122mm 방사포. 전선돌파 및 해안방어용으로 전방부대에 배치 운용하며 트럭으로 탑재하며 최대사거리는 20km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 ⓒ 2006 연 합 뉴 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증원전력 활용 또는 북중 갈등 반영"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북한이 북중 국경을 지키는 국경경비대에 박격포를 추가 배치하는 한편 이 일대에 방사포 여단을 전개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대북 소식통은 26일 "올해 2월까지 평안북도, 함경북도 등 북중 국경 전역 국경경비대의 각 중대까지 82㎜ 박격포를 운용하는 화력지원 소대가 새로 편성돼 실전 배치가 끝났다"고 밝혔다.

   국경경비대는 인민무력부 소속이지만 주 임무는 탈북 방지 등 불법 출입경 단속이어서 지금까지 주로 소총 등 가벼운 무장만 해 왔다.

   소식통은 "82㎜ 박격포는 휴대가 가능한 60㎜와 달리 차량으로 견인해 이동한다"며 "박격포 소대마다 최소 4문이 배치됐다는 것은 국경경비대가 기본적 보병부대의 화력을 갖춘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내부적으로 "중국 쪽에서 남조선 특공대가 공격해올 수 있다"면서 화력 증강 배경을 설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도 26일 북한 국경경비대에 박격포와 반탱크 발사관(무반동포), 기관총 등 중화기가 배치됐다고 보도했다.

압록강변 북한군 초소 모습(자료사진)

   이와 별도로 휴전선 일대와 해안가에 집중 배치되어온 북한식 다연장 로켓포인 방사포가 북중 국경에도 배치돼 북한과 중국 사이에 미묘한 긴장이 인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얼마 전부터 함경북도 무산, 양강도 갑산 등 북중 국경 인근에 122㎜ 방사포 여단들이 배치됐다"며 "북한군 내부에서도 중국 쪽에서 껄그러워할 수 있겠다는 말이 나온다"고 전했다.

   122㎜ 방사포는 북한군이 보유한 240㎜ 방사포보다 구경은 상대적으로 작지만 로켓 발사관이 40개로 두 배 많아 실질적 화력은 240㎜ 방사포 못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 정보당국도 이 같은 북한군의 동향을 파악하고 배경과 의도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북한이 국경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고는 하지만 민간인을 상대로 박격포나 방사포를 배치했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3∼4만명에 달하는 경비대의 전력을 보병부대 수준으로 끌어올려 유사시 전방 증원전력으로 활용하려는 의도이거나 북중 사이의 미묘한 갈등을 반영하는 것일 수도 있다"고 해석했다.

   setuzi@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0/05/26 13:50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