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독도소설 쓴 판사 외교부에 '스카우트'>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현직 판사가 독도 문제를 다룬 소설을 쓴 인연으로 외교통상부에서 근무할 예정이어서 화제다.

   26일 외교부에 따르면 대구지법 가정지원에 근무 중인 정재민(34) 판사가 오는 7월부터 1년간 외교부에서 일하기로 외교부와 법원행정처가 최근 합의했다.

   정 판사는 2009년 '하지환'이라는 필명으로 한국과 일본 간 독도 소송을 주제로 한 법정소설인 '독도 인 더 헤이그'를 출간했다.

   외교부에서 독도 문제를 담당하는 국제법률국의 이기철 국장은 이달 초 정 판사를 만나 독도 문제에 관한 의견을 나눴고 이후 정 판사는 외교부에서 근무하고 싶다는 뜻을 이 국장에게 전했다.

   그동안 판사가 재외공관에서 근무한 적은 있지만 외교부 본부에서 일하기는 처음이라는 것이 외교부의 설명이다.

   정 판사는 외교부 국제법률국 영토해양과에서 독도 문제와 관련해 법률 자문을 하고 정책 입안도 할 예정이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04/26 08:38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