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한나라 창당14년..탄핵후폭풍 후 최대위기>(종합)
홍준표 "당 새롭게 만들어 국민 재신임 받을 것"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황철환 기자 = 한나라당이 10ㆍ26 서울시장 보궐선거 참패의 여진 속에 21일 창당 14주년을 맞았다.

   한나라당은 지난 1997년 11월21일 신한국당과 `꼬마 민주당'의 합당으로 탄생했으며, 10년의 야당 시대를 보낸 뒤 2008년 2월 이명박 정부가 집권하면서 여당으로 발돋움했다.

   `국내 최장수 정당'이라는 정통성과 함께 원내 과반(169석)이라는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이 같은 외형과 달리 14돌을 맞은 한나라당의 속은 까맣게 타들어가고 있다. 당내에서는 지난 2004년 3월 노무현 당시 대통령 탄핵 이후 몰아닥친 후폭풍 이래 최대 위기라는 말도 나온다.

   내년 총선ㆍ대선을 앞두고 수도권 민심 이반을 체감했고, `부자정당' 이미지 역시 털어내지 못한 상태다.

   당내에서는 `혁명적 수준'의 쇄신을 외치는 목소리가 높지만, 백가쟁명식 논쟁 속에 내년 총선을 앞둔 `공천 물갈이론'이 공론화되면 자중지란의 소용돌이에 빠져들 수도 있다.

   여기에 `안풍'(安風.안철수 바람)으로 상징되는 정치 신진세력의 등장과 야권의 `통합 바람'을 돌파해야 한다. 그동안 정답으로 여겨져 온 `박근혜 대세론'이 안풍에 흔들리면서 위기감은 고조되고 있다.

   보수 진영 일각의 신당 창당 가시화와 `박근혜 신당설' 등은 한나라당의 현주소를 대변한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안 처리를 둘러싼 진통도 한나라당의 14주년에 드리운 먹구름이다.

   따라서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창당 14주년 기념식은 30여분간 조촐하게 치러졌다. 홍 대표를 비롯한 의원 50여명 등 400여명이 참석했고, 행사 중간 절반 정도가 행사장을 빠져나가기도 했다.

   홍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기쁜 마음으로 여러분을 대하지 못해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며 "모두 한마음이 돼 당을 새롭게 만들고 국민의 재신임을 받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필리핀을 국빈방문 중인 이명박 대통령은 김효재 청와대 정무수석을 보내 전달한 메시지를 통해 "세계적인 어려움 속에서도 우리가 할 일을 해간다면 어떠한 어려움도 극복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격려했다.

   또한 당 지도부의 케이크 커팅으로 자축을 갈음했다. 대신 각 지역에서의 적극적인 자원봉사를 다짐하는 `재능나눔실천 서약식'을 가졌고, `국민께 드리는 글'을 통해 자성의 목소리를 냈다.

   한나라당은 이두아 원내대변인이 낭독한 `국민께 드리는 글'을 통해 "지금 국민은 한나라당을 향해 걱정과 실망의 시선을 보내고 있고, 모든 원인은 국민의 마음을 제대로 읽지 못한 한나라당에 있다"고 밝혔다.

   나아가 "한나라당은 우리 정치가 직면한 차가운 겨울을 자성과 새 결단으로 온 힘을 다해 극복하겠으며, 이른 봄 추위를 무릅쓰고 제일 먼저 꽃 피우는 매화처럼 살아있는 정당,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이날 창당 기념식 직후 한 50대 당원은 "우수당원으로 선정됐는데, 내 이름을 부르지 않았다"며 거칠게 항의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kbeomh@yna.co.kr
hwangc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11/21 16:32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