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靑, 친인척ㆍ측근 잡음에 곤혹>(종합)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의 친인척과 측근이 연루된 사건이 잇따라 불거지면서 청와대가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김윤옥 여사의 사촌오빠로 이 대통령의 사촌처남인 세방학원 김재홍 이사가 영업 정지위기에 빠진 제일저축은행 측으로부터 구명 로비를 받았다는 혐의로 최근 출국금지 조치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박영준 전 국무차장이 구속된 이국철 SLS 그룹회장 측으로부터 일본에서 술접대를 받았고, 그 자리에 청와대 K 전 비서관이 동석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검찰 조사를 받았다.

   아직 혐의가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소위 `권력형 비리'에 친인척과 측근의 이름이 오르내리며 잡음이 발생하자 임기 1년2개월을 앞두고 성공적으로 국정을 마무리해야 할 청와대로서는 난처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 대통령이 "임기 중 측근비리는 없다"고 공언했지만, 이렇게 권력형 비리 의혹이 속출하면서 레임덕이 가속화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마저 제기되고 있다.

   한 핵심 참모는 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솔직히 곤혹스럽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그동안 친인척, 측근의 비리 연루 의혹에 대해 청와대는 `개인적'인 일이라며 무게를 두지 않았었다. 하지만 청와대는 권력형 비리 의혹이 계속 불거지자 사안별로 사실 관계와 수사 진행 상황 파악에 나서는 등 긴밀하게 대응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총선을 앞두고 청와대와 각을 세우고 있는 한나라당에 공격의 빌미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일부 의혹은 전혀 문제가 될 게 없는 것으로 안다"면서도 "구체적인 수사 내용은 사전에 공유하기 어렵고 일단 사후에나 알 수 있어 수사 진행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청와대는 김두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과 신재민 전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 등 측근이 각종 비리에 연루된 것으로 드러나자 `고위층 비위 종합상황반'을 신설했다.

   게다가 최근에는 친인척과 측근에 대한 감찰 기능을 강화하도록 조직개편을 단행하는 등 예방책을 마련했었다.

   aayys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12/08 11:45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