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뉴스Y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 RSS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佛 최고 권위 세계지도책, 동해-일본해 대등 병기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佛 최고 권위 세계지도책, 동해-일본해 대등 병기

프랑스 아틀라스 세계지도에 '동해-일본해' 대등병기
프랑스 아틀라스 세계지도에 '동해-일본해' 대등병기
(파리=연합뉴스) 세계적 대형 정밀지도책을 펴내는 프랑스 아틀라스출판사의 '아틀라스 세계지도책 2012년판'에 동해가 '일본해(MER DU JAPON)/동해(MER DE L'EST)'라는 명칭 아래 같은 크기의 글자로 표기돼 있다. 2012.7.24 << 프랑스 리옹3대학 이진명 교수 제공 >> hongtae@yna.co.kr

'아틀라스 세계지도책 2012년판' 8개 면에 똑같은 크기로 표기

IHO 개정 불발 불구 '동해 병기' 세계적 추세 될 듯

(파리=연합뉴스) 김홍태 특파원 = 세계적인 대형 정밀지도책을 펴내는 프랑스 아틀라스출판사의 2012년판 세계지도책에 동해와 일본해가 체계적으로 대등하게 병기된 것으로 밝혀졌다.

세계적인 대형 정밀지도책에 동해와 일본해가 대등하게 표기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올해 들어 프랑스 전통의 '라루스출판사'와 '미슐랭'의 세계지도에 동해가 첫 병기된 사례와 함께 획기적인 일로 평가된다.

이에 따라 지난 4월 국제수로기구(IHO)가 일본의 반발에 밀려 동해 표기에 대한 결론을 내리지 못한 채 5년 뒤 재논의하기로 했음에도 불구, '동해 병기'는 세계적인 추세가 될 전망이다.

프랑스 아틀라스 세계지도에 독도는 한국 영토
프랑스 아틀라스 세계지도에 독도는 한국 영토
(파리=연합뉴스) 세계적 대형 정밀지도책을 펴내는 프랑스 아틀라스출판사의 '아틀라스 세계지도책 2012년판'에 동해가 '일본해(MER DU JAPON)/동해(MER DE L'EST)'라는 명칭 아래 같은 크기의 글자로 표기돼 있다. 독도는 'DOKDO/TAKE-SHIMA'로 표기돼 있으나 A"1954년 이래 한국이 지배하고 있으며 일본이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는 주석을 달아 독도가 우리 영토임을 분명히 했다. 2012.7.24 << 프랑스 리옹3대학 이진명 교수 제공 >> hongtae@yna.co.kr
24일 프랑스 출판계에 따르면, '아틀라스 세계지도책 2012년판'은 8개 면에서 동해를 '일본해(MER DU JAPON)/동해(MER DE L'EST)'라는 명칭 아래 같은 크기의 글자로 표기하고 있다.

'아틀라스 세계지도책'은 407쪽에 무게가 4㎏이나 나가는 대형 지도책으로, 미국의 내셔널 지오그래픽이 펴내는 세계지도책과 함께 세계 정밀지도의 양대 산맥으로 통한다.

그동안 내셔널 지오그래픽을 비롯한 몇몇 세계적인 출판사들의 세계지도책들이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해오긴 했으나, 동해를 일본해 아래 괄호 속에 작게 넣어 표기함으로써 일본해가 사실상 주명칭이라는 뉘앙스를 담아왔다.

佛 최고 권위 세계지도책, 동해-일본해 대등 병기
佛 최고 권위 세계지도책, 동해-일본해 대등 병기
(파리=연합뉴스) 세계적 대형 정밀지도책을 펴내는 프랑스 아틀라스출판사의 '아틀라스 세계지도책 2012년판'은 독도를 'DOKDO/TAKE-SHIMA'로 표기한 뒤 주석(ⓐ)을 달았다. 주석 내용은 "1954년 이래 한국이 지배하고 있으며 일본이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는 주석을 달아 독도가 우리 영토임을 분명히 했다. 2012.7.24 << 프랑스 리옹3대학 이진명 교수 제공 >> hongtae@yna.co.kr
'아틀라스 세계지도책 2012년판'은 또 독도에 대해 'DOKDO/TAKE-SHIMA'로 표기했으나, "1954년 이래 한국이 지배하고 있으며 일본이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는 주석을 달아 독도가 우리 영토임을 분명히 했다.

이와 함께 한국 각 도시의 지명도 기존 매쿤-라이샤워 표기법에서 벗어나 2000년 우리 정부가 제정한 한국어 로마자 표기법에 따라 Busan(부산)·Gyeongju(경주)·Jeju(제주) 등으로 표기했다.

이와 관련, 프랑스 리옹3대학 이진명(한국학) 교수는 "동해와 일본해의 대등 병기를 체계적·조직적으로 모든 지도에 적용한 것은 아틀라스 세계지도책이 처음"이라며 "내셔널 지오그래픽의 세계지도에도 동해-일본해가 병기돼왔지만 동해 명칭이 괄호 속에 작게 들어가기 때문에 대등 병기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따라서 2010년에 나온 내셔널 지오그래픽 세계지도책 제9판보다 한단계 진전된 아틀라스 세계지도책 발간을 계기로 불어권을 비롯한 다른 국가들에 동해/일본해 대등 병기는 물론 독도 등 한국의 지명을 정확히 표기하는데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hongta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2/07/24 05:40 송고

관련기사
"佛 양대 지도제작사, 세계지도에 '동해' 첫 병기"| 2012/02/19 05:40
IHO 동해표기 개정 2017년으로 연기(종합)| 2012/04/26 19:28
<동해 논의 종결…IHO총회 의미와 전망>| 2012/04/26 20:34
<연합시론> IHO의 '동해' 병기 결정유보 실망스럽다| 2012/04/27 10:29
美하원 아태소위長 "동해·일본해 병기"(종합)| 2012/06/07 21:37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많이 본 사진

14


도서 홍보

희망멘토 11인의 백수 탈출기 도시탈출 귀농으로 억대 연봉벌기 아주 특별한 베트남 이야기 건강 100세 따라하기 수험생의 머리를 좋게하는 음식 61가지 암을 이기는 한국인의 음식 54가지 2012 한국인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