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뉴스Y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 RSS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차세대전투기 사업 올해 상반기 기종 결정(종합)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차세대전투기 사업 올해 상반기 기종 결정(종합)

업무보고 마친 방위사업청 관계자들
업무보고 마친 방위사업청 관계자들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방위사업청 관계자들이 13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서 업무보고를 마친 뒤 차량을 기다리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3.1.13 kane@yna.co.kr

방사청, 시급 현안으로 차세대 전투기사업 인수위에 보고

첨단 방위산업 육성 위해 국방과학기술원 설립 추진

(서울=연합뉴스) 홍제성 김호준 기자 = 방위사업청이 첨단 방위산업 육성과 방산수출 확대를 위해 `국방과학기술원(가칭)' 설립을 추진키로 했다.

현재 계약조건에 관한 협상이 진행 중인 차세대전투기(F-X) 사업은 올해 상반기 중 기종 결정을 완료하고, 대형 공격헬기 도입과 K-2전차 등 사업추진 일정이 지연된 다른 전력증강 사업에도 속도를 내기로 했다.

방사청은 13일 이 같은 내용을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보고했다.

진영 인수위 부위원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방사청이 새 정부 출범 즉시 조치가 필요한 현안으로 차기 전투기 사업 등 항공 전력 구매사업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방사청은 또 주요 정책현안으로 ▲정부 보유기술 이전 활성화 등 개방형 국방 연구개발(R&D) 추진 ▲국방 정보기술(IT) 소프트웨어 분야 무기기술 집중개발 등 국방 스마트뉴딜 정책 추진 ▲감리제도 도입 및 핵심 부품사업 평가시 민간 공인인증 제도화 등을 통해 방산 지식서비스산업을 적극 활성화하겠다고 보고했다.

방사청은 전력 증강사업의 차질없는 추진, 방위사업 육성 및 수출지원시스템 발전, 방산부품 강소기업 육성을 위한 세부 이행계획과 재원대책도 인수위에 보고했다.

국방과학기술원은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공약한 `방위산업기술 지원센터'를 구현하는 기구로 방사청 산하로 설립된다.

박 당선인은 국방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해 첨단 방위산업을 육성하고 방산수출을 확대하는 한편 방위산업기술 지원센터 설립을 위한 계획을 수립하고 예산에도 반영하겠다고 공약했다. 인수위원들은 국방과학기술원 설립 방안 등에 상당한 관심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영 부위원장은 "인수위원들이 정부가 보유한 방산기술의 체계적 관리방안, 국방과학연구소의 발전방안, 방산벤처기업 육성, 방위산업기술지원센터 설립 등에 대해 질문했다"고 소개했다.

한 소식통은 "국방과학기술원이 설립되면 무기체계를 개발하는 방산업체에 대한 기술 지원이 확대되고 현재는 미비한 수출지원도 활성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소식통은 "이에 따라 ADD(국방과학연구소)가 주도하는 무기체계 개발의 민간 이관도 활발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방사청은 시급한 현안으로 꼽은 F-X 사업과 관련, 올해 상반기 중 기종선정 절차를 마무리하겠다고 보고했다.

F-X 사업 기종결정은 당초 지난해 10월에 마무리될 예정이었으나 사업절차가 지연되면서 현재 절충교역 등 계약조건에 관한 5차 협상이 진행 중이다.

이 밖에 ▲대형 공격헬기 ▲K-2 전차 ▲장거리공대지유도탄(JASSM급) ▲해상작전헬기 ▲3천t급 잠수함 ▲무인정찰기 ▲탄도ㆍ순항미사일 등의 전력증강 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는 보고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hojun@yna.co.kr

js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3/01/13 17:31 송고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