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뉴스Y
인포맥스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 RSS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檢 국정원 의혹 관련 `오유' 운영자 고발인 조사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檢 국정원 의혹 관련 `오유' 운영자 고발인 조사

지난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국정원 앞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검찰차량이 밖으로 나오고 있는 모습.(자료사진)

민변 "국정원 직원들 'ID 세탁·공유' 조직적 댓글 단 의혹"

(서울=연합뉴스) 임주영 김동호 기자 = '국가정보원의 대선·정치 개입 의혹'과 관련해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을 고발한 인터넷 커뮤니티 '오늘의 유머'(오유) 운영진이 1일 검찰에 출석해 고소·고발인 조사를 받았다.

앞서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은 국정원 직원들이 활발히 댓글 작업을 한 '오유' 사이트의 운영자를 대리해 원세훈 전 국정원장, 민모 전 심리정보국장, '성명불상자들'을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중앙지검에 고소·고발했다. 이 사건도 특별수사팀이 수사키로 했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윤석열)은 이날 오후 5시께 오유 운영자, 서버 및 의심댓글 분석 작업을 한 프로그래머, 민변 박주민 변호사 등 3명을 불러 고소·고발 내용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 작업을 벌였다.

국정원 관련 사건으로 고소·고발한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민변의 박주민 변호사는 "(국정원 측이) 여러 ID를 동시에 이용하고 IP(인터넷 프로토콜)를 세탁하는 등 방식으로 게시글에 추천·반대를 눌러 오유 고유 운영시스템인 '평판 시스템'을 무력화시켰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찬·반 활동이 있었던 게시물과 서버를 분석한 결과 IP를 묶음으로 구매해 (바꿔가며) 사용하는 '스마트 VPN(가상 사설망)'이 사용된 게 보여진다"며 "이를 추적하면 실제 개입한 것이 국정원인지 추가로 밝혀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오유 서버를 분석한 결과 최소 4명 이상의 인원이 73개 이상의 ID를 사용해 작업한 것으로 보이며 대선후보를 명백히 거론하며 직접 게시물을 작성한 것도 2건 발견됐다고 박 변호사는 주장했다.

또 1천467건의 게시글 반대 중 약 1천100건이 박근혜 당시 대선 후보에게 불리한 내용, 야당 후보에 유리한 내용을 대상으로 이뤄졌다고 그는 설명했다.

이어 박 변호사는 "경찰은 찬·반 행위에 법 위반 내용이 없다고 했지만 사실 이는 선거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의도적 행위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민변은 전날 '오유'의 게시글, 가입·탈퇴 및 추천·반대 기록 등 1천400만여건의 데이터를 분석한 뒤 국정원과 연계됐다고 의심되는 ID 73개를 공개하고 국정원 직원 김모·이모씨 등이 이들 ID를 활용해 여론 조작에 나선 것으로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zoo@yna.co.kr

d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3/05/01 18:17 송고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애드티브 광고


많이 본 사진

14


▶ [ 대명리조트 ] 분양안내책자 무료배송 ◀
- 거제리조트 6월13일오픈 회원권특별분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