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기사보기옵션

<민주 "공동사과 엉뚱한 제안…비겁한 물귀신작전">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강건택 기자 = 민주당은 17일 기초선거의 정당공천 폐지 문제와 관련, 새누리당이 위헌성과 부작용을 거듭 거론하면서 이를 공약한데 대해 여야가 함께 대국민 사과를 하자고 제안하자 '비겁한 물귀신작전'이라고 맹비난했다.

특히 작년 대선 당시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를 공약했던 박근혜 대통령을 직접 겨냥하면서 2월 국회에서 이 공약을 반드시 관철하겠다고 별렀다.

박광온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집권 여당은 약속을 뒤집은 것에 대해 무릎꿇고 사과해도 모자랄 판에 잘못된 공약을 한데 대해 공동 사과하자며 민주당에 엉뚱한 제안을 해 국민을 현혹하고 있다"며 "나의 잘못을 남에게 나눠갖자는 비겁한 물귀신 작전"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말바꾸기로 국민을 속이고 생각한다면 국민을 얕보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박 대변인은 "박 대통령은 과거 여러 차례에 걸쳐 지도자는 국민과 맺은 약속을 하늘이 무너져도 지켜야 한다고 했다"며 "박 대통령은 기초선거 공천폐지 대선공약을 하늘이 무너져도 지키기를 바란다"고 압박했다.

그는 "민주당은 정치개혁에 대한 국민 여망에 찬물을 끼얹은 새누리당에 대해 규탄행동에 돌입하고 모든 수단을 동원, 2월 국회에서 반드시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를 관철시키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병헌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기초선거 정당공천제 폐지와 위헌은 무관한 문제로, 의지만 있다면 실천할 수 있는데 새누리당이 사기성 뒤집기를 하고 있다"며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엉뚱하고 야비한 핑계를 대며 꼼수를 쓰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 원내대표는 "새누리당은 약속깨기 공동선언을 하자고 할 것이 아니라 기초선거 공천폐지 공약실천을 위한 공동선언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호준 원내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국민과의 약속을 헌신짝 버리듯 하면서 물타기와 핑계로 민주당까지 끌어들이려는 것은 부적절한 처사"라며 "사과는 여야가 같이 할 게 아니라 약속을 못 지킨 새누리당이 해야 할 일"이라고 꼬집었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4/01/17 11:35 송고

<민주 "공동사과 엉뚱한 제안…비겁한 물귀신작전">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