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기사보기옵션

北日, 1년4개월만 정부간 공식협상…'기싸움' 팽팽(종합2보)

북일, 1년4개월만에 정부간 공식 협상
북일, 1년4개월만에 정부간 공식 협상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 북한과 일본이 30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1년 4개월만에 정부간 공식 협상을 시작했다.

日, 미사일 발사 항의·납북자문제-제재완화 연계

(베이징·도쿄=연합뉴스) 홍제성 김덕현 이세원 특파원 = 북한과 일본이 30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1년 4개월 만에 재개된 정부 간 공식 협상의 첫날 일정을 마무리했다.

양측은 31일까지로 예정된 정부 간 국장급 협상에서 자국의 입장과 주장을 반복하며 팽팽한 기싸움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주중 북한대사관에서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늦게까지 협상 테이블에 올릴 의제를 놓고 논의했으나 공식 의제 도출에는 합의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실제 협의는 4시간 15분가량 진행됐다.

북한 측 대표단 중 한 명인 유성일 북한 외무성 일본과장은 오후 늦게 대사관 인근에서 한국 및 일본 기자들과 만나 '의제는 아직도 정해지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아직도 논의 중이다. 아직도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사관 밖으로 나온 이유를 묻는 질문에 "회담하고 스트레스가 쌓여서 나왔다"고 말해 북한 측 입장에서는 회의가 순조롭게 진행되지 못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다만 "협의가 안 끝났는데 무슨 말을 하겠느냐"면서도 "서로 제기되는 문제들을 점진적으로 해결해 나가자고 하고 있다"고 말해 일부 진전도 있었음을 시사했다.

일본 측 수석대표인 이하라 준이치(伊原純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첫날 회담 종료 후 납치 문제 등의 주제에 관해 논의가 가능했느냐는 물음에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진지하고 매우 솔직한 논의가 가능했다. 모든 기회를 이용해 실질적인 의견교환을 계속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담에서 일본은 자국민 납북자 송환과 납치 문제 재조사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북한은 2006년 장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일본이 시행 중인 대북 수출입 전면 금지 등 대북제재 완화를 요구하며 맞선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가 북한이 26일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에 항의하고 납치 문제를 의제로 제안했으나 이에 관한 북한의 반응이 명확하지 않다고 전했다.

통신은 또 일본 정부가 회담에서 북한에 납치됐을 가능성을 부정할 수 없는 이른바 '특정 실종자'의 안부 확인을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일본 시민단체 '특정 실종자 문제조사회'는 북한에 납치됐을 가능성이 크거나 납치 가능성을 부정할 수 없는 이들 700명을 특정 실종자로 분류하고 있고 일본 경찰도 납북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이들의 행적을 공개·비공개 수사하고 있다.

북일, 1년4개월만에 정부간 공식 협상
북일, 1년4개월만에 정부간 공식 협상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 북한과 일본이 30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1년 4개월만에 정부간 공식 협상을 시작, 북한 수석대표인 송일호 북일국교정상화교섭 담당대사(오른쪽 세 번째)가 일본 이하라 준이치(伊原 純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의 인사말을 듣고 있다.

일본 정부가 납북 피해자로 공식 인정한 일본인은 17명이다.

일본 정부는 귀환한 5명을 제외한 12명의 송환을 요구하지만, 북한은 12명 중 요코타 메구미 씨를 포함한 8명이 사망하고 나머지 4명은 북한에 입국한 적이 없다고 맞서고 있다.

일본은 대북 제재의 완화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으면서도 납북자 문제 해결이 우선돼야 한다는 입장으로 맞선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이 자리에서 일제 강점기 일본군 위안부 보상 문제도 제기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양국은 지난 3일과 19일 중국 선양(瀋陽)에서 적십자 회담을 통해 논의한 북한 땅에 있는 일본인 유골 반환 문제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이날 오후 "새로운 형태에 핵실험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위협하는 내용의 외무성 성명도 발표했으며 이에 관해서도 일본이 불만을 표출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북한 측 수석대표인 송일호 북일국교정상화교섭 담당대사는 회담을 시작하며 "만물이 소생하는 봄이 온 지 한달이 지났다"며 "꽃이 피고 푸른 잎이 소생하는 이런 계절에 조일(북일) 정부 회담이 열렸다는 것 자체가 매우 큰 의미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이하라 국장은 송 대사에게 감사를 표시하면서 "오늘 이렇게 1년 4개월 만에 정부간 협의를 재개한 것을 반갑게 생각한다"며 이번 회담을 2012년 11월 몽골 울란바토르 협의에 이어 두번째 정부 간 회담이라고 규정했다.

양측 수석대표는 이번 회담에서 솔직하고 진지한 논의를 공통적으로 희망했지만 본론에 들어가서는 상당한 이견차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가 북한의 최근 도발에 항의하는 한편 납북자 문제 해결에 진전이 있으면 경제 제재 완화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내비치는 등 당근과 채찍을 모두 구사했다고 평가했다.

이와 관련, 2006년 7월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계기로 화물여객선 만경봉 92호의 일본 입항을 금지하는 등 그간 일본이 단행한 제재가 일본에 협상 카드가 되고 있으며 일본 정부가 북한 국적 보유자의 일본 입국 제한 부분적 허용 등을 북한의 태도 변화에 대한 보상으로 상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일 정부 간 협상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계기로 중단된 2012년 11월 이후 1년 4개월 만에 재개되는 것으로, 특히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 들어서는 첫 번째 협상이다. 북한과 일본은 첫날 회의에 이어 31일에는 주중 일본대사관으로 자리를 옮겨 이틀째 회의를 진행한다.

jsa@yna.co.kr


실버라이트 설치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3/30 21:31 송고

北日, 1년4개월만 정부간 공식협상…'기싸움' 팽팽(종합2보)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