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무인기 사건' 잇단 반박…南에 공동조사 제의(종합) | 연합뉴스

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기사보기옵션

北 '무인기 사건' 잇단 반박…南에 공동조사 제의(종합)

국방위 "靑 김장수 실장 나와라"…국방부 "누가봐도 北소행"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북한의 최고권력기구인 국방위원회는 14일 무인기 추락 사건이 북측 소행이라는 우리 정부의 발표를 반박하고 이 사건에 대한 공동조사를 남한에 제의했다.

북한은 국방위 검열단 이름으로 이날 「무인기 사건의 '북소행설'은 철두철미 '천안호' 사건의 복사판」이라는 제목의 '진상공개장'을 발표하고 남한 정부의 조사결과를 "앞뒤가 맞지 않는 비과학적이고 비현실적인 것"이라고 비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진상공개장은 "국방위원회 검열단은 남조선 당국이 아직까지 '천안호' 사건의 '북소행설'을 걷어 들이지 않았을 뿐 아니라 제2, 제3의 '천안호' 사건을 계속 날조해내고 있는 조건에서 이 모든 것을 해명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또 "'천안호' 사건을 포함한 모든 '북소행' 관련 사건들을 공동조사하자는 우리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진상조사에는 남조선의 국가안보를 총괄한다는 청와대 김장수 안보실장이 남측을 대표하여 나오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상공개장은 "남조선 당국이 꺼릴 것이 없다면 '천안호' 사건 발생 초기부터 요구하여온 우리의 정당하고 합리적인 주장을 외면할 아무런 이유가 없을 것"이라며 남한 정부의 호응을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국방위 검열단은 우리 군 당국이 무인기 침투를 북한의 소행으로 발표하면서 제시한 근거를 조목조목 반박했다.

진상공개장은 국방부가 무인기 배터리에 '기용날자' 등의 북한말이 적혀 있다고 밝힌 데 대해 "우리는 어떤 경우에도 제품에 '기용'이라는 표현을 쓰지 않는다"며 "우리나라 조선말대사전에는 애당초 '기용'이라는 단어의 해석조차 없다"고 주장했다.

또 무인기에서 남한에 등록되지 않은 지문 6개가 확인된 것과 관련해 남한에 많은 수의 외국인이 들어와 있음을 지적했으며 국방부가 북한 무인기의 항속거리를 180∼300㎞로 분석한 것에 대해서도 "총체적 무게가 12㎏인 무인기가 항속거리 300㎞에 필요한 연료를 5㎏이나 장착하면 뜨지조차 못한다"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무인기가 찍은 청와대, 군사시설 등의 사진과 무인기 동체의 하늘색 등의 색깔도 북한의 소행을 증명하지 못한다는 것이 북한의 반박이다.

이와 함께 진상공개장은 우리 정부가 농협전산망 마비 사건, 위성항법장치(GPS) 전파교란 등을 북한과 연계시키는 것은 "북남대결을 추구하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공공연한 파괴"라고 주장했다.

앞서 북한의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도 이날 오전 진상공개장을 통해 "얼토당토않은 무인기 사건까지 조작하여 반공화국 모략선전과 비방·중상에 더욱 광분하고 있다"고 남한 정부를 비난했다.

이에 대해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무인기 사건과의 관련성을 부인한 데 대해 "누가 봐도 북한 소행임이 거의 확실한데 이를 부인하고 오히려 대한민국을 중상 비방하는 것은 맞지 않다"라고 비판했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4/15 00:38 송고

北 '무인기 사건' 잇단 반박…南에 공동조사 제의(종합)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