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기사보기옵션

<세월호참사> 설훈 내각총사퇴 요구…여의도發 개각론 고개(종합)

설훈, 내각총사퇴 요구
설훈, 내각총사퇴 요구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설훈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2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세월호 참사와 관련, "모든 국무위원이 함께 물러나면서 이 상황을 수습하는 방안을 박근혜 대통령에게 건의해야 하는 것 아니냐"라고 말하고 있다.

여권서도 '상당폭 개각' 공감대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정부의 부실대응을 놓고 비판 여론이 높아지는 가운데 여의도 정치권을 중심으로 문책성 개각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야권 일각에서는 내각총사퇴 요구까지 나왔고, 여당 내부에서도 드러내놓고 얘기는 못하고 있으나 국정쇄신 차원에서 상당폭의 개각이 불가피한 것이 아니냐는 인식이 퍼지는 분위기다.

새정치민주연합 설훈 의원은 23일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현오석 경제부총리로부터 '재난대책 예산지원 보고'를 받은 뒤 "모든 국무위원이 함께 물러나면서 상황을 수습하는 방안을 박근혜 대통령에게 건의해야 하는 것 아니냐"라고 말했다.

설 의원이 "상황 수습 중이기에 이런 말씀을 드리는 게 어떨지 모르다"고 전제를 달기는 했지만, 여야의 국회의원을 통틀어 공개리에 '내각 총사퇴'를 거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집권여당인 새누리당 내에서도 개각론이 물밑 거론된다.

아직 공개적인 목소리는 나오지 않고 있지만, 수면 하에선 박근혜 대통령이 개각을 단행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일부 형성되고 있다.

개각론 자체가 정치적으로 민감한 사안인데다 6·4지방선거 직후 '미니총선'급 재·보궐선거가 예정돼 있어 시기를 놓고 의견이 엇갈리지만, 이번 참사와 관련된 안전행정부, 해양수산부, 해양경찰청 등의 부처를 중심으로 상당폭 개각은 불가피하다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특히 박 대통령이 내각에 관료들을 상당수 중용했으나, 이번 세월호 침몰사고에서 드러났듯이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사후 대응이 이뤄지지 못했다는 점에서 관료출신 각료들을 교체해야 한다는 시각도 여권 내부에서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친박(친박근혜)계 한 중진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로 개각이 없었기에 6·4지방선거 이후 개각을 예상했는데 이번에 세월호 참사까지 발생한만큼 전면 개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른 중진도 "전반적인 사회분위기 쇄신을 위해서라도 개각은 박 대통령이 사용할 수 있는 주요 카드"라고 말했다.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4/23 16:57 송고

<세월호참사> 설훈 내각총사퇴 요구…여의도發 개각론 고개(종합)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관련기사
<세월호참사> "선박 구조변경 땐 안전성보다 수익성에 집착"| 2014/04/23 14:05
<세월호참사> '뒤늦은 과적단속' 백령도행 여객선 지연 출항| 2014/04/23 13:50
<세월호참사> 경찰, 허위·모욕글 87건 적발…15명 검거| 2014/04/23 13:42
<세월호 참사> 유 전회장 일가 계열사서 거액 '배당잔치'| 2014/04/23 13:40
<세월호참사> '조기수·조타수…' 낯선 선원 명칭| 2014/04/23 13:25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