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락 소형무인기 3대 모두 북한지역서 발진 확인(종합) | 연합뉴스

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기사보기옵션

추락 소형무인기 3대 모두 북한지역서 발진 확인(종합)

추락 소형무인기 3대 모두 북한지역서 발진 확인
추락 소형무인기 3대 모두 북한지역서 발진 확인
(서울 사진공동취재단 = 연합뉴스) 8일 오전 용산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김종성 ADD UAV 사업단장이 최근 우리 지역에서 추락한 소형 무인기 3대에 대한 한미공동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이날 군 당국은 소형 무인기 3대가 모두 북한에서 발진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개성·해주·평강 인근서 발진"…국방부, 한미 공동조사결과 발표

"南 군사시설 상공 이동좌표 사전입력"…北도발 강력대응키로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김호준 기자 = 우리 지역에서 추락한 채 잇따라 발견된 소형 무인기 3대가 모두 북한에서 발진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국방부가 8일 발표했다.

국방부는 이날 한미 양국 전문가들이 참여해 그동안 실시한 공동조사 결과 발표를 통해 경기도 파주와 서해 백령도, 강원도 삼척에서 지난 3∼4월 발견된 무인기 3대의 비행조종 컴퓨터에 저장된 임무명령서(발진·복귀 좌표)를 분석한 결과 "3대 모두 발진지점과 복귀지점이 북한 지역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3월24일 파주에서 발견된 무인기는 발진·복귀지점(37.9977N, 126.5105E)이 개성 북서쪽 5㎞ 지역으로 드러났다.

또 같은 달 31일 백령도에서 추락한 무인기의 발진·복귀지점(37.8624N, 125.9478E)은 해주 남동쪽 27㎞ 지역으로 나타났다.

軍, 소형무인기 3대 북한지역서 발진 확인
軍, 소형무인기 3대 북한지역서 발진 확인
(서울 사진공동취재단 = 연합뉴스) 8일 국방부가 공개한 우리 지역에서 추락한 소형 무인기 3대에 대한 한미공동조사 결과 발표 자료.
이들 무인기는 비행조종 컴퓨터에 저장된 비행계획과 남측 지역의 사진촬영 경로가 일치했다.

지난달 6일 삼척에서 발견된 무인기는 발진·복귀지점(38.4057N, 127.4785E)이 북한 강원도 평강 동쪽 17㎞ 지역으로 확인됐다. 이 무인기는 사진자료가 없어 비행계획과 사진촬영 경로 일치 여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국방부는 "무인기 3대 모두 다수의 남측 군사시설 상공을 이동하도록 사전에 좌표가 입력됐다"면서 "백령도와 파주에 추락한 무인기에서 비행경로의 근거가 되는 사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파주 무인기는 청와대 등 수도권 핵심시설을, 백령도 무인기는 서해 소청·대청도의 군부대를 주로 촬영했다.

추락 소형무인기 3대 모두 북한지역서 발진 확인
추락 소형무인기 3대 모두 북한지역서 발진 확인
(서울=연합뉴스) 우리 지역에서 추락한 채 잇따라 발견된 소형 무인기 3대가 모두 북한에서 발진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국방부가 8일 발표했다. 사진 왼쪽부터 파주, 백령도, 삼척에서 발견된 소형 무인기.
북한은 홍콩을 경유해 중국에서 개발한 무인기를 수입해 복제한 것으로 군은 추정하고 있다.

김종성 국방과학연구소(ADD) 무인기(UAV)사업단장은 이날 언론브리핑에서 "중국의 무인기와 외형이나 기타 제원 상 특성은 매우 유사하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중국 무인기 개발 업체와의 연관성을 확인하기 위해 지난달 중순 외교 경로를 통해 중국 정부에 협조를 요청한 상태다.

이성열 합참 전략무기기술정보과장은 "중국측에 질의했다"며 "답변은 해당 회사가 민간회사이고 정부의 통제를 받지 않아 생산 및 판매 활동에 관여할 수 없다는 내용이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북한의 무인기 침투 행위는 정전협정과 남북불가침 합의를 위반한 것으로 명백한 군사 도발"이라면서 "우리 군은 북한의 도발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며 정전협정에 근거해 유엔사를 통해서도 경고 조치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군은 북한의 소형 무인기를 탐지하지 못해 '방공망이 뚫렸다'는 지적과 관련, 전 부대의 경계·대공감시태세를 강화하고 소형 무인기 탐지 식별을 위한 레이더와 대공포, 육군 헬기 등 타격체계를 조정해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우리 지형과 작전환경에 맞는 탐지·타격체계 구축을 위해 이스라엘 등의 대상 장비를 자세히 검토 중"이라며 "중요지역에 대해서는 소형 무인기를 동시에 탐지·타격할 수 있는 통합체계를 우선으로 구축하고 다른 지역은 현존 전력과 추가 보강 전력을 최적화해 보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발견된 3대의 무인기는 자체 중량이 10∼14㎏이지만 카메라와 낙하산을 제거하면 탑재할 수 있는 중량은 3∼4㎏으로 분석됐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국방과학연구소의 시뮬레이션에 의하면 이들 무인기에 4㎏의 폭약을 장착해 건물에 충돌시키면 거의 피해가 나지 않고 살상 범위도 1∼2m에 불과하다"면서 "전술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일각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군은 3대의 무인기를 조립해 실제 비행시켜 비행거리와 성능을 확인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ADD의 김 단장은 북한 무인기의 비행거리와 관련, "백령도에서 추락한 무인기는 비행계획상 (비행거리가) 420여㎞나 됐다"며 "최대 비행한다면 400㎞ 내외가 되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밝혔다.

합참의 이성열 과장은 북한의 무인기 운용 의도에 대해 "핵심 군사시설에 대한 최신 영상을 획득하기 위한 정찰 활동으로 보고 있다"고 추정했다.

국방부는 지난달 11일 무인기 중간조사 결과 발표에서 "비행체 특성과 탑재장비에 대한 합동조사 결과 북한의 소행으로 확실시되는 정황 증거를 다수 식별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북한은 "제2의 천안호 사건을 날조해낼 흉심을 드러냈다"고 주장한 바 있어 이번 한미 양국 조사결과 발표에 강하게 반발하면서 무인기 사건을 '조작'으로 주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threek@yna.co.kr,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5/08 14:06 송고

외국어로 이 기사 보기

추락 소형무인기 3대 모두 북한지역서 발진 확인(종합) 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관련기사
<무인기 北소행 결론…'임무명령서' 해독이 결정적>(종합)| 2014/05/08 14:12
<한미 첩보망 피한 北무인기…밝혀진 기술 수준>| 2014/05/08 12:00
<'날조' 주장 北, 이번에도 '무인기' 인정 않을듯>| 2014/05/08 12:00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