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기사보기옵션

朴대통령 "국방-민간 기술협력은 새 블루오션"(종합)

박 대통령, 민군기술협력 박람회 개막식 참석
박 대통령, 민군기술협력 박람회 개막식 참석
(고양=연합뉴스) 도광환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민군기술협력 박람회’개막식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민군기술협력박람회 개막식 축사…박람회장서 전시물 참관·관계자 격려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29일 "첨단기술이 국가경쟁력을 이끄는 이 시대에 국방 분야와 민간의 기술협력은 새로운 블루오션이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민군기술협력 박람회 개막식 축사에서 "인터넷이 미국의 국방부 프로젝트에서 시작됐듯이 국방 분야의 우수한 기술이 민간에 적용되면 새로운 가치가 창출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그동안 우리나라는 꾸준히 선진 국방기술을 축적해왔고, 수준 높은 민간 과학기술 역량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민군 기술협력의 시너지는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민군기술협력 촉진법' 개정과 '국방기술 거래장터' 웹페이지 개설 등 민군기술협력 활성화 노력을 거론하며 "㈜에이알텍은 이 장터에서 기술을 이전받아 최소 1년 반은 걸릴 것으로 예상했던 '고속광통신 모듈' 개발을 단 3개월 만에 완료할 수 있었고, 작년에 중국 수출에 이어 향후 1천억원 이상의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전시물 둘러보는 박 대통령
전시물 둘러보는 박 대통령
(고양=연합뉴스) 도광환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민군기술협력 박람회’에 참석해 국방 전시물을 둘러보고 있다.

그러면서 "이러한 제도적 기반 위에 창의적 도전과 혁신적 융합, 자유로운 상상력을 더해 지금까지 없었던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어야 한다"며 "기술이 서로 독립돼 있을 때는 1 더하기 1이 2밖에 되지 않지만 융합하고 창의와 상상력이 더해질 때는 백이 될 수도 있고 천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민간위성 관제기술을 군의 이동형 지상관제시스템 개발에 적용해 민군위성 사업 성과를 높인 ㈜세트렉아이의 사례를 들며 "이런 노력의 결과 작년 우리나라 방산 수주액이 34억달러를 달성해 전년대비 70%나 성장했다. 이처럼 민군협력이 가져올 성장 가능성은 무한하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앞으로 민간과 국방, 정부가 더욱 긴밀히 손을 맞잡고 국방기술의 창조적 활용과 사업화에 박차를 가한다면 훨씬 많은 일자리와 부가가치를 창출하리라 확신한다"며 "특히 창의적 아이디어를 가진 중소 벤처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는 방위산업과 민군 기술협력 분야의 경쟁력을 높이고 창조경제 활성화에도 매우 중요한 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개막식이 끝난 뒤 박람회장을 찾아 복합섬유, 근력증강 웨어러블 로봇, 포구자동청소기, 무인기 등의 전시장을 둘러봤다.

무인기 둘러보는 박 대통령
무인기 둘러보는 박 대통령
(고양=연합뉴스) 도광환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민군기술협력 박람회’에 참석해 무인기에 관해 설명듣고 있다.

박 대통령은 복합섬유가 전시된 곳에서 "수출도 되고 하려면 단가가 문제 아니겠는가. 아무리도 비쌀 것 같은데 단가를 낮출 수 있느냐"며 관심을 보였고, 40㎏짜리 군장을 메어도 5∼10㎏의 하중만 받게 한다는 근력증강 웨어러블 로봇에 대한 설명을 듣고는 "어떻게 그게 가능해지나"라고 질문한 뒤 "기술력이 세계에서 어느 수준에 와있나"라고 묻기도 했다.

또 포구자동청소기를 우리 중소기업이 세계최초로 개발했다는 얘기에 "대단하다"라고 격려했으며, 민간이 생산한 군수품 전시장에서는 "민간 우수제품을 군수품으로 활용하는 것은 좋은 것 같다. 민간 제품과 군수품을 따로 (생각)할 필요는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무인기 전시장에서 조양호 한국방위산업진흥회장이 "방산업체의 가장 큰 애로사항은 사업 연속성이다"라고 말한데 이어 김관진 국방장관이 "국방예산이 많이 필요하다"고 요청하자 "설득력있게 얘기한다"고 말했다.

min2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5/29 15:03 송고

朴대통령 "국방-민간 기술협력은 새 블루오션"(종합)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