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기사보기옵션

<이병기 청문회, 정치자금법위반·북풍의혹 검증>(종합2보)

답답한 이병기 후보자
답답한 이병기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이병기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국가정보원 직원의 야당 의원 질의자료 촬영 논란으로 청문회가 정회하자 굳은 표정으로 앉아 있다.

與, 소명기회·엄호 vs 野 "국정원장 자격 있나"

국정원 직원 촬영논란 파행…李, 북풍의혹 부인

박영선 "국정원 댓글 알바, 다시 나타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류미나 기자 = 국회 정보위의 7일 이병기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이 후보자의 과거 정치자금법 위반 전력과 이른바 '북풍' 관여 의혹이 도마 위에 올랐다.

새누리당은 국정원 정보강화 등 정책검증과 함께 야당의 공세에 대해서는 해명 기회를 주는 등 '엄호 모드'를 취한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과거 정치권에서의 전력에 대한 추궁과 함께 취임 시 정치개입 금지와 관련한 의지를 테스트하는 데 주력했다.

새누리당 권성동 의원은 이 후보자의 2002년 대선 당시 정치자금법 위반 전력과 관련, "있을 수 없는 행위"라고 지적하면서도 "당시 한나라당뿐 아니라 민주당도 불법자금을 받아 적발됐다"면서 야당을 겨냥했다.

권 의원은 과거 불법자금 수수 혐의 등으로 처벌받은 이재정 경기교육감과 안희정 충남지사,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 등 새정치연합 쪽 인사들을 일일이 거론하며 "남의 것만 커 보이는 태도는 시정돼야 한다"면서 야당의 공세 무력화 시도에 나섰다.

같은 당 박민식 의원은 "이 후보자는 정치자금 관련해서 핵심인물이 아니었고, 엄하게 처벌할 가치가 없는 인물이었다"면서 "왜 (재판에서 실형이 아닌) 벌금 1천만원을 받았는지 처음에는 의아했는데 어느 정도 이해가 간다"고 말했다.

여당 의원들은 "답변 시간이 미흡한 부분이 있으면 보충 답변을 해라"(권성동) 등의 주문으로 이 후보자에게 '멍석'을 깔아주기도 했다.

여당 의원들은 또 국정원의 정보강화 대책이나 휴대전화 감청을 위한 통신비밀보호법 개정 필요성 등 정책적 소견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질문을 던졌다.

그러나 새정치연합 문병호 의원은 "후보자는 정통 '정보맨'이 아니고 좀 정치에 관련된 분 아니냐"면서 "지금 국정원의 개혁방향과 배치되는 성격의 후보자가 아니냐"고 따졌다.

같은 당 박영선 의원은 "대의민주주의 근간을 흔드는 국기문란 행위에 주도적으로 참여한 후보자가 정치개혁이 화두로 부상하는 시기에 국정원장으로서 자격이 있느냐 하는 것이 국민적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김광진 의원은 "아동성범죄자가 유치원이나 학교에 들어가면 안 된다"면서 "후보자가 살아온 내용을 보면 다양한 정치개입 사건에 지속적으로 관여될 것이 염려된다"고 주장했다.

야당 의원들은 이 후보자의 북풍 관련 의혹도 몰아붙였다.

신경민 의원은 1997년 대선 전후로 이 후보자의 안기부 2차장 재직시절 일어났던 '흑금성 사건', '오익제 편지사건', '윤홍준의 김대중 비방 기자회견' 등 이른바 북풍 사건을 일일이 거론하며 "무관하고, 몰랐다고 얘기하는 것은 납득이 어렵다"면서 "소상히 설명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박지원 의원도 "당시 내곡동(국정원) 하늘이 (북풍 등 관련 자료 소각으로) 새까맣게 덮였다는 것은 다 아는 사실이다. 2차장으로 그것을 모를 리가 없다"고 추궁했다.

이 후보자는 "1997년 12월10일부터 12일간 대만으로 출장을 가는 등 북풍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면서 연루 의혹을 강력히 부인했다.

새정치연합 박영선 의원은 "국정원 댓글사건 당시에 돈받고 (SNS 등을 통해) 아르바이트하던 사람들이 어느 순간 다 없어졌는데 요즘 다시 나타나고 있다"면서 "제가 국정원 아르바이트로 보이는 한 사람을 경찰에 고발해서 신원조회를 해보니 83세 할아버지였다. 83세 할아버지가 어떻게 기발한 트위터를 하느냐"면서 국정원 배후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자는 "확실한 자료를 달라"면서도 "저도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유언비어가 트위터를 통해 돌아다니더라"고 답했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초장부터 국가정보원 직원의 인사청문회장 촬영을 놓고 논란이 빚어져 회의가 한때 중단되는 파행을 빚기도 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7/07 23:14 송고

<이병기 청문회, 정치자금법위반·북풍의혹 검증>(종합2보)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관련기사
이병기 청문회 '국정원직원 촬영논란' 한때 파행(종합)| 2014/07/07 11:52
이병기 "1997년 '북풍' 관여하지 않았다"| 2014/07/07 10:57
<野 "부적격 후보자 취임 안돼"…낙마 굳히기>| 2014/07/07 10:47
<與 "야당보다 더 매섭게"…봐주기 비판여론 경계>| 2014/07/07 10:37
<최양희 청문회, 다운계약서·소득 축소신고 공방>| 2014/07/07 11:58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