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치

뉴스 홈 > 정치

<얼어붙은 최영함…해군 "작전수행에는 이상 없어">

함수 부분 얼어붙은 최영함
함수 부분 얼어붙은 최영함 (서울=연합뉴스) 해군 순항훈련에 참가한 최영함이 마지막 기항지인 러시아 블라디보스톡항 입항 중 현지 기상악화로 파도를 맞은 함수 부분이 얼어 있다. 대한민국 해군 순항훈련전단은 지난 9월 18일 진해 군항을 출항, 오는 23일 진해항으로 입항예정이다. 2014.12.21 <해군제공>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해군 순항훈련에 참가한 최영함(4천400t급)이 선체 곳곳이 꽁꽁 얼어붙은 채 지난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항에 입항하는 모습이 러시아 언론에 보도돼 관심을 모았다.

해군의 한 관계자는 21일 "최영함이 마지막 기항지인 블라디보스토크 항으로 이동 중 파고 6∼7m, 풍속 60∼70노트, 기온 영하 16∼18℃ 등 악천후를 만났으나 각종 무기체계 및 장비 작동에 문제가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러시아 해역에서 눈 폭풍을 만나 함포와 함수, 갑판 난간 등이 눈으로 뒤덮여 있지만, 작전수행에는 문제가 없다는 것이 해군의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대공 미사일인 SM-2와 함포 등 함정 내 무기체계는 고온 및 저온에도 작동이 가능하도록 자동 보온·보냉·항습장치가 설치돼 있다"고 설명했다.

함수 부분 얼어붙은 최영함
함수 부분 얼어붙은 최영함 (서울=연합뉴스) 해군 순항훈련에 참가한 최영함이 마지막 기항지인 러시아 블라디보스톡항 입항 중 현지 기상악화로 파도를 맞은 함수 부분이 얼어 있다. 대한민국 해군 순항훈련전단은 지난 9월 18일 진해 군항을 출항, 오는 23일 진해항으로 입항예정이다. 2014.12.21 <해군제공> photo@yna.co.kr

임관을 앞둔 해군 사관생도 등이 참여한 해군 순항훈련전단은 지난 9월 18일 진해항을 출항했으며, 오는 23일 진해항으로 복귀할 예정이다.

이번 순항훈련에는 '아덴만 여명 작전' 때도 활약한 최영함과 군수지원함인 천지함(4천200t급)이 참가했으며, 순항훈련단은 미국 괌을 시작으로 호주, 인도, 러시아까지 12개국 12개항을 순방하며 90여일간 3만7천여km를 항해했다.

해군 순항훈련은 1954년 이래 올해로 61회째다.

해군 관계자는 "최영함과 천지함이 96일간의 항해를 마치고 오는 23일 진해항으로 돌아오면 정밀 점검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12/21 22:1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