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치

뉴스 홈 > 정치

정부 "日, 역사학자 총의 담긴 성명 직시해야"

'군위안부 왜곡 반대' 일본 역사학자 성명 발표
'군위안부 왜곡 반대' 일본 역사학자 성명 발표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일본의 역사학자들이 25일 군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왜곡된 주장에 반대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구보 도루(久保亨) 역사학연구회 위원장(오른쪽)이 25일 도쿄 중의원 제2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역사학연구회 등 일본의 역사학 및 역사교육 관련 16개 단체 명의의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 사진은 '역사의 대중화', '역사의 과학적 연구'를 목적으로 1932년 설립된 역사학연구회 등 일본의 16개 단체가 25일 도쿄 중의원 제2의원회관에서 발표한 '위안부 문제에 관한 일본의 역사학회·역사교육자단체 성명'이다. 2015.5.25 jhcho@yna.co.kr
"위안부 협상 등 과거사 현안 성의있게 대응해야"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정부 당국자는 25일 일본의 역사연구·교육 단체들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왜곡 중단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한 데 대해 "일본 정부가 이를 직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부분의 일본 역사학자의 총의를 반영한 이런 성명을 직시하고 위안부 협상 등 과거사 문제에 성의있게 대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당국자는 특히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 등 일본 정부 인사들이 그간 '역사 문제에 대한 논의는 역사가에게 맡겨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온 것을 상기했다.

그는 "대부분의 역사 교육 단체들이 이미 이런 입장을 밝힌 만큼, 과거사 현안에 대해서 일본 정부가 전향적으로 대응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일본 역사학연구회를 비롯한 16개 역사 연구·교육 관련 단체는 이날 중의원 제2의원회관에서 성명을 발표하고 "강제연행된 위안부의 존재는 그간의 많은 사료와 연구에 의해서 실증돼 왔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성명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사실로부터 눈을 돌리는 무책임한 태도를 일부 정치가와 언론이 계속 보인다면 그것은 일본이 인권을 존중하지 않는다는 것을 국제적으로 홍보하는 것과 같다"고도 질타했다.

이번에 성명을 주도한 일본 역사학연구회는 일본 내 역사학 관련 단체 가운데 규모나 지명도 면에서 상위 5개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번 성명에는 역사학연구회를 비롯해 일본 역사학계 상위 5개 단체 중 4개가 참여했으며, 전체적으로도 일본 내 역사 관련 주요 단체가 망라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역사학연구회의 구보 도루(久保亨) 위원장은 이번 성명이 일본 내 역사학 및 역사교육 관계자 다수의 일치된 견해를 담고 있으며, 반년 가까운 시간을 들여 성명을 준비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성명은 일본 아베 정권의 과거사 직시를 촉구하는 국제 역사학계의 폭발적 움직임이 일본 내부적으로 확산한 결과라는 분석도 나온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5/25 18:40 송고

광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