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치(북한)

뉴스 홈 > 정치 > 북한

트럼프 측근 플린 "'핵도발' 北체제 존속시켜선 안돼"

닛케이 인터뷰…"김정은과 경제적 거래 할 생각 없다"
"한국·일본 지금은 경제대국…미군 주둔비용 재검토해야"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의 외교·안보 자문역인 마이클 플린 전 국방정보(DNI) 국장은 핵·미사일 실험 등 도발을 하는 북한의 현 체제를 존속시켜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일본을 방문 중인 그는 13일 발간된 니혼게이자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실험 등 도발을 계속하고 있는데 대한 입장을 묻자 "현 체제를 오래 존속시켜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플린 전 국장은 그러면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경제적 거래를 할 생각은 없다. 중국은 더 책임감을 느껴야 한다"고 밝혀 대북 강경 대응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와 함께 그는 한국과 일본 주둔 미군의 철수에는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치면서도 양국이 미군 주둔비용 부담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플린 전 국장은 트럼프 후보가 연간 2천억엔(약 2조1천576억원) 가까운 일본의 주일미군 부담금의 인상을 요구하며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미군철수 가능성을 시사한 것과 관련해 "미군을 철수시키겠다는 얘기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미국에 있어서 (주일미군은) 매우 비용이 높아, 재검토가 필요하다"며 "일본과 한국은 전화(戰禍)에 휩싸였던 70년전과 동일한 경제상황이 아니다. 경제대국으로 성장했다"고 강조했다.

플린 전 국장은 미국과 중국이 대립하는 남중국해 문제에 대해서도 "아주 중요한 문제다. 트럼프 후보도 그렇게 생각할 것"이라며 "항행의 자유 및 해양에서 법의 지배가 이뤄지지 않으면 글로벌 경제는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트럼프 후보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사이좋게 지낼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는 "가능하다"고 했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도 잘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오른쪽)와 플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오른쪽)와 플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0/13 10:1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