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치(북한)

뉴스 홈 > 정치 > 북한

"北당국, 국토국 관료 20여명 체포…홍수피해 책임 전가"

北회령 수해지 복구작업
北회령 수해지 복구작업
탈북자단체 "산림처·강하천관리처 간부들 희생양 삼아"

(서울=연합뉴스) 곽명일 기자 = 북한 당국이 지난 8월 태풍 '라이언록'의 영향으로 함경북도 지역이 홍수피해를 본 것과 관련해 해당 지역의 국토환경보호관리국(국토국)의 관료 20여 명을 긴급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용화 탈북난민인권연합 대표는 1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함경북도 소식통을 인용, "최근 함경북도 국토국의 간부 20여 명이 큰물(홍수) 피해 책임으로 중앙 검열 목적으로 파견된 국가안전보위부(성) 요원들에게 긴급체포됐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이번에 함경북도에서 발생한 홍수피해의 원인을 폭우에 의한 산사태로 토사가 주민 거주지역을 덮치고 여러 곳에서 저수지 물이 대량으로 방류됐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산림보호와 저수지 관리를 맡은 함경북도 지역 국토국 산림처와 강하천관리처 간부들이 희생양이 될 위기에 처했다고 김 대표는 설명했다.

김 대표는 이어 "수해책임은 마땅히 산에 나무 대신 다락밭(계단밭)을 만들라고 지시한 북한 당국의 책임인데 죄 없는 사람들에게 책임을 묻고 있다"면서 "아마 이들 외에 몇 명은 더 체포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정일 집권시 화폐개혁 실패의 책임을 물어 당 재정부장을 총살했고, 고난의 행군 때는 서관히 당 농업비서를 간첩으로 몰아 처형했다"면서 "김정은 시대에도 이전과 다를 바 없다"고 비난했다.

nkfutu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0/14 06: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