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치(외교)

뉴스 홈 > 정치 > 외교

외교부 "부산 日영사관앞 소녀상 문제, 지혜 모으길 기대"(종합)

외교부 "부산 日영사관앞 소녀상 문제, 지혜 모으길 기대"(종합) 위안부 합의 반대 한국내 여론·日반발 동시 고려한 애매한 입장 "한일 위안부합의 착실히 이행한다는 정부 입장 불변"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외교부는 30일 부산 일본 총영사관 앞에 위안부 소녀상이 설치된 데 대해 '외교 관행' 측면과 역사적 교훈 남기기 측면에서 접점을 찾을 수 있도록 "지혜를 모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부산 일본 총영사관에 소녀상이 설치된 데 대해 "외교공관의 보호와 관련한 국제 예양(禮讓, 예의를 지켜 공손한 태도로 사양함) 및 관행이라는 측면에서도 생각해볼 필요가 있는 만큼 우리 정부와 해당 지자체, 시민단체 등 관련 당사자들이 이런 점을 고려하면서 위안부 문제를 역사의 교훈으로 기억하기에 적절한 장소에 대해 지혜를 모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어 "위안부 합의 1주년 계기에 언급한 바와 같이 합의를 착실히 이행해 나간다는 우리 정부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외교부의 이 입장은 작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포함된 내용과 비슷한 톤이다. 합의에는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가 주한일본대사관 앞의 소녀상에 대해 공관의 안녕·위엄의 유지라는 관점에서 우려하고 있는 점을 인지하고, 한국 정부로서도 가능한 대응방향에 대해 관련단체와의 협의 등을 통해 적절히 해결되도록 노력한다"는 내용이 들어가 있다.

결국 이번 외교부의 입장은 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를 허가한 지방자치단체의 결정이 외교 관련 '국제 협약'에 위배된다고 지적하지는 않았지만 '국제 관행'상 문제의 소지가 있다는 점을 거론한 것이다.

이는 서울 일본대사관 앞에 이어 한국 국내 2번째로 일본 공관 앞에 설치된 부산 소녀상이 '한일 합의의 정신에 위배된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과, 위안부 합의에 대한 한국내 비판 여론을 동시에 감안한 입장 표명으로 풀이된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30 22:5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