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치(국회/정당)

뉴스 홈 > 정치 > 국회/정당

정의당, TV토론서 부딪친 文엄호?…송민순 문건공개 맹비난

"'북풍 놀이' 소재 삼는 것 정당화 어려워…정치권 공방 실망"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정의당은 21일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2007년 참여정부의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표결 당시 북한의 의견을 듣고 기권했다는 내용을 뒷받침하는 문건을 공개한 데 대해 "매우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한창민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문건공개는) 누가 봐도 대선 국면에서 색깔론 등 의미 없는 정치적 공방의 소재로 활용될 것이 틀림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TV토론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를 집중 비판한 뒤 두 정당과 지지자들 간 신경전이 벌어지는 상황에서 사실상 정의당이 문 후보를 엄호한 셈이다.

앞서 심 후보가 TV토론에서 문 후보의 복지공약 등을 비판한 뒤 당원들 간 '문 후보 비판'에 대한 찬반 논쟁이 벌어지고 정의당 당사에는 항의전화가 폭주하는 등 논란이 일었다.

특히 정의당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문 후보에 대한 집중 공세를 펼치는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에 대해 색깔론을 펼친다고 비판하며 민주당의 '반격'을 돕고 있는 모양새다.

정의당의 이런 움직임은 남북관계에서 대화와 협력을 강조한 당의 입장을 표출한 것과 함께 이번 대선이 '북한'을 중심으로 흘러가면 정의당에 불리하게 작용할지도 모른다는 우려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 대변인은 "유엔 대북인권결의안 문제는 남북의 화해와 협력이 필요한 상황에서의 당연한 외교적·정치적 노력으로 볼 수 있다"며 "참여정부의 평화적 노력을 '북풍 놀이'의 소재로 삼게 하는 것은 정당화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둘러싼 정치권의 공방은 더욱 실망스럽다"며 "한국당 홍준표 후보와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색깔론 공세에 여념이 없다"며 "남북 관계를 파탄시킨 정치세력들이 녹슨 반공의 칼을 쥐고 망나니 춤을 추는 꼴이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햇볕정책을 계승한다는 국민의당 역시 선거철이라고 색깔론에 편승해 이득을 보려는 행태가 한심하기 짝이 없다"며 "남북의 평화협력 노력을 거짓논쟁으로 덧씌우는 유치한 발상이며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한 대변인은 "정의당은 군사독재 정권의 망령에 휩싸여 민주주의를 그 시절로 돌이키려는 모든 시도에 단호히 반대한다"며 "진짜 안보는 평화와 신뢰에 기초해야 함을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1 17:2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