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치(전체기사)

뉴스 홈 > 정치 > 전체기사

安 "지도자의 정직성 문제…文 송민순 쪽지 직접 설명해야 도리"

"안보장사·색깔론 아니다…검증과 네거티브는 다르다"
"민주당서 댓글부대 동원해 흑색선전·중상모략해"

(울산·서울=연합뉴스) 김승욱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는 21일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2007년 참여정부의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당시 북한의 의견을 묻고 기권했다는 내용을 뒷받침하는 쪽지를 공개한 것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겨냥해 "직접 상세히 설명해야 한다. 그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울산 롯데백화점 앞에서 유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에서는 이 문제를 안보장사, 색깔론이라고 비판하는데 이 문제는 지도자의 정직성에 대한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문 후보 아들의 특혜채용 의혹을 해명하라는 주장도 같은 맥락이냐는 물음에 "그렇다. 검증과 네거티브는 다르다. 검증은 정말 치열하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송 전 장관은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직전인 2007년 11월 20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인권결의안 찬성은 북남선언 위반'이라는 북측의 주장이 담긴 문건을 보여주며 기권을 결정했다고 주장하면 문건과 함께 자신의 당시 메모를 공개했다.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 중이던 문 후보는 북한에 물어보고 유엔 표결에서 기권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참여정부가 기권 결정을 내린 후 북한에 이를 통보한 것이라고 해명해 왔다.

아울러 안 후보는 이날 유세에서 "민주당에서 온갖 중상모략 흑색선전을 조직적으로 계획하고 실행해왔음이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그런 거 하라고 댓글 달고 댓글부대를 동원했다"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이런 태도로 국민을 공격하는데 막강한 권력을 잡았을 때 어떤 일이 벌어질지 상상만 해도 끔찍하지 않습니까. 국민을 적폐라 말하는 계파패권주의 정치, 이제는 끝장내야 합니다"라고 역설했다.

이는 국민의당 박지원 상임선대위원장이 공개한 민주당 내부 문건을 비판한 발언으로, 해당 문건에는 '안철수 갑질·부패 프레임' 공세를 강화하고, 안철수를 폄하하는 비공식 메시지를 SNS에 집중적으로 확산하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어 안 후보는 "울산을 세계 최대의 수소자동차 도시로 만들겠다"며 "울산에 수소차와 충전소 산업 인프라를 조성하겠다"고 지역 공약을 밝혔다.

또 "원전 대신 신재생에너지에 투자하겠다"며 "신고리 5호, 6호 건설을 중단하고 수명이 다한 원전은 폐쇄하겠다"고 약속했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1 18:1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