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美의원 '사드 예산 다른 데 쓸 수도' 발언 없었다"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더빈 美 상원의원 인터뷰 발언에 해명
"'사드 논란 놀랍다' 언급은 있었다" 뒤늦게 소개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1일 딕 더빈 미국 상원의원이 전날 문재인 대통령 예방 때 "한국이 사드 배치를 원치 않으면 관련 예산을 다른 곳에 쓸 수 있다"고 언급했다고 말한 것에 대해 "그런 말은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제 문 대통령과 더빈 의원간 대화에 그런 내용은 없는 것으로 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더빈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어려운 예산 상황에 직면해 많은 프로그램을 삭감하고 있는데 한국이 사드를 원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9억2천300만 달러(약 1조300억원, 사드 배치 및 운용비용)를 다른 곳에 쓸 수 있다고 문 대통령에게 (전날) 말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더빈 의원이 전날 '미국 납세자들의 세금으로 미국 정부는 한국의 사드 배치를 위해 9.23억 달러를 지불할 예정인데 한국 내에서 사드 배치가 큰 논란이 된다는 점이 놀랍다. 이에 대한 문 대통령의 의견을 여쭤보고자 한다'고 말했다"고 발언 일부를 공개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어제 대화에서 예산을 다른 데 쓰겠다고 한 발언은 못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 국회의원 입장에서 보면 한국의 방위를 위해 우리가 돈을 내는데 왜 이런 논란 있느냐고 하는 평상적 질문으로 볼 수밖에 없었다"면서 "사드의 절차적 문제를 모르는 상황에서 단순히 미국 세금으로 너희를 지켜주는 데 왜 논란이 되느냐고 미국 입장에서 물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정치인이기 때문에 유권자를 향해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하는 마음은 있을 수 있다"면서 "그 부분에 대해 우리는 충분히 입장을 설명했고 더빈 의원도 동의한다고 했기 때문에 이 문제가 갈등처럼 노정돼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전날 청와대 브리핑 시 더빈 의원이 '사드 논란에 대해 놀랍다'고 말한 것을 소개하지 않은 이유를 묻는 말에 "그 부분이 잘못 쓸 수도 있고 전체를 급히 갖고 올라오다가 뭐가 중요한가 생각할 수도 있고…"라고 답했다.

이밖에 청와대 관계자는 성주 사드 부지가 부지 크기상 전략환경영향평가 대상이 아니라는 국방부 입장과 관련, "성주 사드부지를 32만㎡로 규모를 맞춘 것을 보면 환경영향평가를 빨리 통과시키고자 하는 생각이 있었지 않나 유추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01 21:1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