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靑문건 공개에 논평 자제했지만…불쾌감 '역력'

"공개 적법성 검토는 했나"…문건 신뢰성 의심하는 목소리도
바른정당 "객관적이고 엄정한 수사 이뤄져야" 한국당과 선 그어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은 17일 청와대가 또다시 공개한 정무수석실 문건에 대해 공식논평을 내지 않겠다면서도 불쾌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공개 대상인지에 대한 논란이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또다시 문건을 공개한 데에는 다른 저의가 있지 않겠냐는 것이다.

특히 옛 친박근혜(친박계) 인사들 사이에서는 문건의 신뢰성을 의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번에는 논평을 내지 않겠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앞으로도 박근혜 정부의 문건을 추가로 공개할 수 있는 만큼 일일이 대응할 필요가 없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그러나 내부적으로는 문건 공개에 대해 불쾌해 하는 기색이 역력했다. 확인되지 않은 문건을 공개하며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당 주요 당직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기본적으로 공개할 수 있는 자료인지에 대해서도 검증되지 않은 상황에서 계속해서 자료를 공개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과연 적법성 검토는 했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먼저 기본적인 사실관계를 파악해야 하겠지만, 청와대가 있을 수 없는 일이 발생한 것처럼 언론에 브리핑하고 있다"며 "지난번에 공개한 이후 논란이 해소되지 않았는데 청와대의 태도는 하나도 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핵심 관계자 역시 "상식에서 벗어나는 일들이 계속해서 벌어지고 있다"며 "문서가 발견됐다고 계속해서 공개하는 것은 무책임한 일이다. 정도를 벗어났다"고 말했다.

특히 옛 친박근혜계(친박계) 의원들 사이에서는 문건의 신빙성을 의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한 의원은 "한 군데 실수로 놓고 갈 수는 있지만, 또 다른 문건이 공개된 것을 보면 (신빙성이 있는지) 모르겠다"며 "박근혜 정부가 허술한 건지, 그리고 실제로 정확한 자료인지 알 수가 없다"고 밝혔다.

또 다른 구(舊) 여권 인사는 "그런 자료가 남아 있을 리가 없는데 이해할 수가 없다"며 "또 자료가 나오면 통상적인 절차에 따라 하면 되는 것인데 이 정권은 국정 운영을 왜 그렇게 하는지 모르겠다. 청와대가 수사기관인가"라고 되물었다.

바른정당은 국정농단의 실체를 밝혀야 한다며 한국당과 다른 목소리를 냈다.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정농단 사태의 전모가 객관적으로 낱낱이 밝혀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검찰의 객관적이고 엄정한 수사가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법적 절차에 대한 엄격한 점검을 통해 문제가 없도록 해야 한다"며 "가능한 문서들은 모두 검찰에 전해져야 한다"고 밝혔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7 19: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