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혜훈, 홍준표 靑회동 불참에 "애처럼 토라질 때 아냐"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왼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의원 영입 추진 중…다른 당 의원과도 얘기"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는 17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9일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청와대 오찬 회동에 불참하기로 한 것에 대해 "애들처럼 토라져 있을 때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과 주요20개국(G20) 정상외교를 설명하려는 자리에 홍 대표만 불참하겠다고 고집을 피우고 있다"며 "북핵 시계는 돌아가고 있고 미국은 자국 우선주의로 자유무역협정(FTA)을 흔들고 있는데 애들처럼 토라져 있을 때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홍 대표가) 민생을 위한 자리에 나와야 한다"면서 "청와대도 내실 있는 진전을 이루는 자리가 되도록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또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민정수석실 문건 공개와 관련해선 "문건을 공개한 이상 언제 누가 어떻게 (문건을) 작성했는지, 지시를 받아 작성한 것인지 등을 철저히 조사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면서 "삼성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정경유착이 있었는지와 문화계 블랙리스트가 국정 농단의 핵심인 만큼, 문건의 성격과 진실이 밝혀져야 국정농단의 진실도 규명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대표는 YTN라디오에 출연해서도 홍 대표를 겨냥해 "대통령이 정상외교 결과를 국민에게 설명하는데 당연히 국민의 대표인 당 대표에게 하는 게 맞다"면서 "국회의원의 대표인 원내대표에게 설명하라는 것은, 국회의원만 들으라는 오만한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어 "한때 대통령이 되겠다고 하셨다는, 지도자가 되겠다고 하시는 분이라면 개인적인 사사로운 감정보다는 나라를 우선 생각해야 한다"고도 했다.

인재 영입과 관련해선 "자유한국당 의원들 중에 우리와 그런 (영입) 이야기를 하고 있는 분이 몇 분 있는 게 소문이 났다"면서 "한국당 뿐 아니라 다른 당 의원들과도 그런 이야기를 하고 있는 분이 있다"며 현역 의원 영입 가능성을 언급했다.

kyung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7 10: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