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야, 내일 본회의서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 등 처리

4당 수석회동…방통위원 추천안·北 규탄 결의안도 상정
정부조직법·추경안 계속 협상…우원식-김동철 회동
운영위 개최도 논의…'캐비닛 문건' 공방 벌어질 듯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배영경 설승은 기자 = 여야가 18일 열리는 국회 본회의에서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안건으로 상정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자유한국당 김선동, 국민의당 이언주, 바른정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을 하고 이 같은 방안에 합의했다.

우선 이들은 본회의에서 박정화 조재연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표결하기로 했으며, 허욱 표철수 방통위원 후보자 추천안도 상정하기로 했다.

아울러 북한 미사일 발사 등 군사적 도발 행위 규탄 결의안 역시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했다.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계류 중인 안건 가운데 여야 간 이견이 없는 법안 34건 역시 이날 본회의 안건으로 상정할 계획이다.

여당에서는 이 법안들에 더해 산업재해보상보험법을 처리하자고 요구하고 있지만, 아직 합의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진통을 겪고 있는 추경안이나 정부조직법의 경우 안건으로 상정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등 지도부를 찾아 물밑 협상을 벌였지만, 여전히 견해차가 좁혀지지 않는 모습이다.

우선 추경안의 경우 여야는 이날 밤늦게까지 예결위 예산소위를 열어 최대한 절충점을 찾겠다는 계획이다.

정부조직법의 경우 각 당 정책위의장과 안전행정위원회 간사들로 협의체를 꾸려 논의를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또 여당에서는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요청했지만, 야권에서는 이를 수용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여야 수석회동에서는 국회 운영위원회 개최와 관련한 논의도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청와대에서 박근혜 정부 당시 생산된 이른바 '캐비닛 문건'들이 공개되고 있는 만큼 운영위가 개최된다면 이를 둘러싼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민주당 박 원내수석부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을 만나 "운영위에서 다룰 여러 가지 쟁점이 있어 이 부분에 대해 논의했다"며 "다만 운영위를 내일 몇 시에 열지는 최종적으로 결정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7 17:2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