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환노위, 주당 근로 52시간 제한 입법 '재시동'

여야간사 회동서 31일 법안소위 합의…"운수업 연장근로 문제도 논의"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주 7일 근로시간을 52시간 이하로 제한하기 위한 입법 논의를 재개한다.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한정애 의원은 1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여야 간사 회동을 통해 31일 고용노동법안소위원회를 열기로 했다"면서 "소위에서 잠정 합의까지 갔다가 중단된 근로기준법 개정안에 대해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앞서 환노위는 지난 3월 토·일을 포함한 주 7일을 모두 '근로일'로 법문에 명시함으로써 주 근로시간의 허용치를 52시간으로 못 박는 근로기준법 개정안에 잠정 합의했지만, 재계의 반발 등이 이어지면서 의결 절차를 밟는 데 실패했다.

환노위는 이 개정안 논의와 함께 버스 기사 등 운수업 종사자의 근로시간을 제한하는 입법 방안도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한 의원은 "현재 운수업은 법정 연장근로 시간 이상으로 일할 수 있도록 하는 '특례업종'으로 분류돼 있다"면서 "졸음운전으로 인한 사고가 잇따르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운수업의 연장근로 시간 상한제를 도입하고 연속 휴게시간을 11시간 이상으로 하도록 하는 법 개정 논의가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여야 간사들은 새로운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대통령의 인사청문요청에 대비, 같은 날 청문일정 논의를 위한 전체회의도 열기로 했다.

hrseo@yna.co.kr

환노위 여야 간사들. 왼쪽부터 임이자, 하태경, 한정애, 김삼화 의원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7 17:5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