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양과기大 의대 가을학기 수업중단…美, 대북 여행금지 여파

10월 개최 예정 국제학술회의도 취소

(서울=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 북한 유일의 국제대학인 평양과학기술대학은 미국 정부의 북한 여행금지조치로 미국 시민권을 보유한 교수진의 방북이 어려워져 의학대학의 올해 가을학기 수업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2일 전했다.

평양과기대 의학대학 관계자는 VOA와 전화통화에서 "평양과기대의 미국인 교수들이 현재 특별승인을 신청해 놓은 상황이지만 승인을 받더라도 가을학기에 맞춰 수업을 진행하기는 시간이 촉박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의 북한 여행금지조치로 평양과기대 전체 외국인 교수의 3분의 2가 방북하지 못하게 됐으며 다른 과의 가을학기 수업은 유럽이나 중국에서 오는 외국인 교수에 의해 제한적으로 진행된다.

또 미국의 이번 조치로 오는 10월 평양과기대 주최로 평양에서 열릴 예정이던 제4차 국제학술회의도 취소됐다.

평양과기대가 올해 개최할 국제학술회의에서는 생명과학, 국제금융, 전자, 컴퓨터, 의료 등의 분야에서 세계적인 석학들이 참석해 논문을 발표할 계획이었으며 노벨 화학상 수상자인 피터 아그레 교수가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었다.

미 국무부는 지난 1일 관보에 게재한 북한 여행금지조치에서 "북한에 여행을 가거나 현지에 머물거나 북한을 경유하기 위한 미국 여권은 특별승인을 받지 않은 경우에는 무효가 된다"고 밝혔다.

j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8/12 07:3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