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야전부대 지휘관들 '초긴장'…軍, 공관병 전수조사 결과보고(종합)

일부 지휘관 '갑질' 의혹…UFG 후 단행할 후속인사에 영향

공관병 갑질 논란(PG)
공관병 갑질 논란(PG)[제작 이태호]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이영재 기자 = 육군이 공관병과 관리병 등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일부 야전부대 지휘관들의 소위 '갑질' 의혹이 추가로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이번 전수조사에서 갑질 의혹이 불거진 지휘관에 대해서는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이후인 이달 말 단행할 중장급 이하 후속 인사에 반영할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13일 "육군이 지난 4일부터 11일까지 90개 공관(관사)에 근무하는 100여 명의 공관병을 대상으로 인권침해나 부당 대우를 받았는지에 대한 전수조사를 마쳤다"면서 "일부 부대에서 부당 대우가 있었다는 정황이 나타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그는 "의혹이 불거진 부대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를 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른 관계자는 "육군이 전수조사 결과와 대책 방안을, 해·공군이 대책 방안을 각각 국방부로 보고해 종합적인 대책안을 마련 중"이라고 설명했다.

해·공군은 공관병 규모가 작아 이번에 별도로 전수조사는 하지 않고 대책 방안을 국방부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이번 전수조사 결과가 후속 인사에 반영될 것"이라며 "국방부에서 대책 방안을 곧 내놓을 것"이라고 전했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도 이날 방영된 KBS '일요진단'에서 공관병에 대한 갑질 의혹에 관해 "이번에 군 수뇌부 인사가 있었지만, (병사에 대한 부당 대우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중요 인사 기준으로 삼아 계속 관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박찬주 전 제2작전사령관(육군대장)의 공관병 갑질 논란으로 군에 대한 국민의 불신감이 팽배한 만큼 공관병 운영 제도를 아예 없애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공관병 이외 운전병, PX병, 골프장 관리병 등 다른 비전투 분야에 근무하는 병사들도 전수조사를 벌여 인권침해 등 부당 대우를 받았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공관병을 비롯한 비전투 분야는 상대적으로 편한 보직으로 분류돼 병사들 간에 위화감을 조성했다는 지적을 받는다. 이번 논란을 계기로 비전투 분야를 민간 인력에 맡기는 등 대폭 축소하고 현역병은 전투 임무 위주로 재편해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이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7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면서 "나라를 지키러 간 우리 청년들이 농사병·과외병·테니스병·골프병 이런 모욕적인 명칭을 들으며 개인 사병 노릇을 한다는 자조가 더는 나오지 않도록 근본적인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시한 바 있다.

앞서 육군은 감찰, 인사, 법무, 헌병 요원 등 20여 명으로 통합점검팀을 구성해 모든 장성급 부대를 대상으로 공관병에 대한 인권침해 여부 등을 확인하는 전수조사를 벌였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번 전수조사 결과를 토대로 병사에 대한 부당 대우를 근절할 종합적인 방안을 마련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8/13 17:4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