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 前대통령측 "무슨 할 말 있겠나"…'탈당 권유'에 침묵

한국당, 박근혜 전 대통령 탈당권고(PG)
한국당, 박근혜 전 대통령 탈당권고(PG)[제작 이태호, 조혜인,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재판에만 집중할 것"…'탈당권유' 최종결정돼도 침묵 유지할듯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 측은 13일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자진탈당 권유'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해 침묵을 지켰다.

박 전 대통령 측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금 단계에서는 우리가 무슨 할 말이 있겠는가"라면서 말을 아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박 전 대통령이 탈당 권유를 거부하는 입장을 밝히지 않겠는가라는 관측도 제기됐지만, 박 전 대통령 측은 일단 침묵으로 답변을 대신했다.

혁신위가 한국당에 '자진탈당 권유'를 권고했고, 홍준표 대표는 박 전 대통령 1심 판결을 전후해 이 문제에 대한 당의 입장을 최종 정리하기로 한 만큼 상황을 지켜보자는 속내도 담긴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재판을 받는 박 전 대통령 측이 탈당 문제에 대해 가타부타 언급하는 것 자체가 재판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박 전 대통령 측이 어떤 형태로든 정치현안에 입을 여는 순간 비판적 여론에 직면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한국당이 박 전 대통령 1심 판결 이후 최고위와 윤리위 의결 절차 등을 거쳐 탈당을 최종 권고할 경우 박 전 대통령은 탈당 신고서를 제출하지 않고, 계속해서 침묵을 지킬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렇게 될 경우 한국당은 박 전 대통령을 제명하게 되고, 박 전 대통령은 자연스럽게 당과 절연하는 절차를 밟게 된다.

박 전 대통령과 가까운 한 정치권 인사는 "당이 결정할 큰 줄기를 우리가 어떻게 할 수도 없다"며 "박 전 대통령은 재판에만 집중하겠다는 뜻으로 안다"고 말했다.

jamin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3 12:0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