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박근혜 지우기' 본격화…보수대통합 위한 포석(종합)

[제작 이태호, 조혜인,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박근혜·서청원·최경환 정리하고 탈당파엔 '대승적 문호개방'
바른정당 진로 결정에 영향 주목…바른정당 오늘 '끝장토론'
내부 반발도…朴변호인 출신 황성욱 혁신위원 전격 사퇴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이 한때 당의 대주주였던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절연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한국당 혁신위가 당 혁신의 출발점으로 여겨졌던 '박근혜 자진탈당' 카드를 결국 꺼내 든 것이다.

이는 내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에 덧씌워진 '박근혜 이미지'를 지우지 않으면 보수대통합도, 지방선거도 모두 수포로 돌아간다는 냉정한 판단에 따른 것이다.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자진탈당을 권유하고 수용되지 않을 경우 당헌·당규에 따라 출당 조치를 할 것을 당에 권유하는 3차 혁신안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친박(친박근혜) 핵심인 서청원·최경원 의원에 대해서도 자진탈당 권유를 권고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혁신위는 한국당 탈당파에 대해서는 복당을 원할 경우 '대승적 차원에서 문호를 개방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혁신위가 밝힌 '박근혜 절연'의 명분은 정치적 책임이다.

자유한국당 혁신위 3차 혁신안 발표
자유한국당 혁신위 3차 혁신안 발표(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자유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혁신위원회 제3차 혁신안을 공식 발표하고 있다. yatoya@yna.co.kr

류 위원장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국정운영 실패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다.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해선 '국정 실패에 책임이 가장 무거운 의원'이라며 자진탈당 권유 권고 배경을 밝혔다.

여기에 '총선 공천과정에서 전횡을 부린 나머지 의원'에게는 "당의 화합을 위해 노력하지 않을 경우 책임을 묻는 추가적 조치를 요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결국,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보수분열에 책임이 있는 박 전 대통령과 핵심 친박계는 끊어내고 탈당파에는 문을 열어둠으로써 향후 보수대통합 작업의 주도권을 잡겠다는 전략이다.

정치권에서는 이날 혁신위의 조치가 지도부 공백 상태를 맞은 바른정당의 진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그동안 바른정당이 한국당의 인적청산을 통합의 전제조건으로 내세워 온 데다 차기 지도부 문제를 놓고 내홍이 불거진 상황이어서, 이날 혁신위 발표가 바른정당 내 통합파의 움직임에 기폭제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혁신위가 당내 최대 '뇌관'을 건드리면서 한국당 내부에서 내홍이 불거지자 지도부는 속도 조절에 나서는 모습이다.

혁신위 발표 직전 열린 최고위원·재선의원 연석회의에서 홍준표 대표와 친박 성향 의원들 사이에 고성이 오갔다.

자유한국당 김태흠 국회의원 [자유한국당 제공=연합뉴스]

김태흠 최고위원은 "당을 하나로 모을 생각을 해야 하지 않느냐"며 거칠게 항의했고, 이장우 의원도 "멀쩡히 잘 굴러가고 있는 당을 왜 또다시 둘로 나누려고 하느냐"며 강력하게 항의했다.

이와 관련해 홍 대표는 혁신위 발표 직후 기자들에게 "10월 17일 (박 전 대통령의) 1심이 예정돼 있고, 많은 의원의 의견이 10월 중순 이후로 하자는 요청이어서 그렇게 하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또 박 전 대통령의 탄핵심판 대리인 출신인 황성욱 변호사는 이날 혁신위원 직에서 전격 사퇴했다. 황 전 위원은 이날 혁신안 발표 현장에도 나오지 않았다.

황 전 위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자로 한국당 혁신위원을 사퇴했다"며 "혁신위원장의 고뇌를 알기에 말을 아끼겠다. 인사추천위원회를 통해 자유진영 파이터들이 제도권으로 들어가는 방안은 꼭 관철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당 안팎에서는 황 전 위원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탈당 권유 조치에 반발해 혁신위원을 사퇴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앞서 지난달 4일에는 유동열 전 혁신위원이 혁신선언문에 '서민중심경제'라는 표현이 포함된 것에 반발하며 위원직을 전격 사퇴했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3 21:2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