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 비서에 "머리가 있냐" 폭언한 총영사 수사 착수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자신의 비서에게 상습적으로 폭언하는 등 '갑질 논란'을 일으킨 일본 주재 현직 총영사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3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외교부가 상해, 폭행 등 혐의로 고발한 일본 주재 총영사 A씨의 사건을 형사7부(손준성 부장검사)에 배당하고 수사를 시작했다.

A씨는 지난해 초부터 최근까지 비서의 업무 능력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수시로 폭언을 하고 볼펜을 던지거나 티슈 박스로 손등을 때리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외교부 조사에서 A씨는 "넌 미친 거야", "넌 머리가 있는 거니", "뇌 어느 쪽이 고장 났어", "미친 X", "죽여 살려", "개보다 못하다"는 등의 인격 모독적 발언을 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이 사건은 폭언과 폭행을 견디다 못한 피해자가 A씨의 폭언을 1년 6개월간 녹음하고 폭행으로 상처가 난 신체의 사진을 외교부 감사관실에 제출하면서 알려졌다.

검찰은 고발 내용을 검토한 뒤 A씨를 상대로 사실관계와 경위 등을 조사하고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를 확인할 계획이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3 16: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