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우택 "여당마저 靑인사에 반기…박성진 지명철회해야"

"코드인사는 독선적 영웅의식…김명수, 동성애 옹호의식 심각"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14일 국회가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의견의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한 것과 관련, 박 후보자 지명철회 또는 자진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여당마저 청와대 인사에 반기를 든 사례는 제 기억으로는 갖고 있지 못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청문보고서 부적격 채택은 대단히 이례적이고 엄중한 사건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국회의 뜻을 존중해야 한다"며 "이번에도 참고형으로 치부하고, 국회의 존재 이유를 부정하는 장관 임명 강행은 있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출범 4개월이 넘도록 인사참사가 반복되는 것은 이 정부의 구조적, 근원적 인사 무능함에 근본원인이 있다"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의 문책을 요구했다.

정 원내대표는 "나 홀로 코드인사는 결국 본인이 하는 것만이 옳다고 판단하는 독선적 영웅의식에 기초한다"며 "(청와대는) '감히 대통령 인사에 국회가 반기를 들 수 있느냐'는 식의 반(反)의회주의적 행태를 보인다"고 질타했다.

이어 "책임총리 운운했던 국무총리는 인사 난맥 와중에 어떤 역할을 하는 것인가. 국무위원 제청, 해임건의 등 책임 있는 행동을 했다고 들어본 적 없다"며 "여당도 대통령에게 상황의 심각성을 직언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를 마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해서도 "청와대는 김 후보자에 더는 집착해선 안 된다. 사법부 코드화의 정점에 있는 김 후보자는 안된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김 후보자가 동성애를 옹호하는 등 국민의 법 상식과 어긋나는 의식을 가진 데 대해 심각성을 제기한다"며 "김 후보자가 대법원장이 되면 군대 내 동성애를 옹호하고 동성혼을 지지하는 대법관과 헌법재판관을 지명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점을 우려한다"고 주장했다.

jamin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4 10: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