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른정당, 조기전대로 '출구'…통합·자강 진통 일단 봉합(종합)

11월 전대…유승민·김세연·김용태·하태경 등 거론
보수통합 두고는 온도 차…한국당 혁신안 반응 제각각

"바른정당 조기 전대"
"바른정당 조기 전대"(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정당 의원전체회의에서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2017.9.14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배영경 기자 = 바른정당이 새 지도부 구성을 놓고 극적 합의에 이르면서 그간 불거진 당내 불협화음은 당분간 잦아들 전망이다.

그러나 내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보수통합론이 더욱 힘을 받을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이른바 자강파와 통합파 간 갈등의 불씨는 언제든 되살아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추석 연휴 이후에 치러질 조기 전당대회는 유승민 의원 중심의 자강파와 김무성 의원 필두의 통합파 간 세(勢) 대결 성격으로 흐를 가능성도 적지 않다.

여기에 자유한국당이 친박(친박근혜) 청산작업에 속도를 내면서 바른정당에 본격적으로 러브콜을 보내고 있어 향후 바른정당의 진로 설정에 논란의 불씨를 던질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바른정당은 지난 13일 오후 8시부터 4시간 동안 끝장토론을 벌인 끝에 만장일치로 '11월 전대' 안을 도출했다.

애초 지도부는 정기국회 일정이 빡빡한 만큼 회기 중 전대를 개최하는 데 회의적인 입장이었지만, 당의 분열을 막으면서 리더십 공백 사태를 조속히 해결할 수 있는 현실적인 방안은 조기 전대밖에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조기 전대' 카드는 '유승민 비대위원장' 체제를 요구한 자강파와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체제 유지를 주장한 통합파 간의 이견을 절충한 묘수였다는 게 당 지도부의 자평이다.

권오을 최고위원은 14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집약된 '유승민 비대위' 주장을 관철하지 못한 점에 대해 송구스럽다"면서도 "모든 의원이 합의해 조기 전대안을 도출, 민주적인 절차를 지켰다"고 말했다.

이처럼 지도부 구성을 둘러싸고 절정으로 치닫던 자강파와 통합파 간 갈등은 일단 봉합 수순에 들어갔지만, 보수통합을 둘러싼 갈등의 불씨는 여전히 남았다.

김무성 생각
김무성 생각(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바른정당 김무성 전 대표가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포럼 창립기념식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17.9.13
srbaek@yna.co.kr

일단 한국당 혁신위원회가 전날 박근혜 전 대통령·서청원 최경환 의원 등 세 사람에게 탈당 권유를 권고한 조치에 대한 평가는 통합파와 자강파를 막론하고 혹평하는 분위기가 강하다.

앞서 일각에서는 한국당의 '박근혜 절연'이 바른정당 내 통합론자들의 움직임에 기폭제로 작용하면서 보수통합 논의에 탄력이 붙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었다.

그러나 김무성 의원을 비롯한 통합론자들 내부 기류는 '인적청산 규모가 애초 기대에 못 미치기 때문에 통합의 계기가 되기엔 충분치 않다'는 것이어서, 당장 통합논의에 시동이 걸릴 공산은 크지 않아 보인다.

다만 내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보수 통합이 필요하다는 게 통합론자들의 판단인 만큼 이번 조치가 통합 논의에 시발점이 될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있다.

더욱이 바른정당이 11월 조기전대를 결정하며 길진 않더라도 일정 기간 시간을 벌었고, 곧 추석 연휴를 거치며 드러날 민심의 향배에 따라 통합 논의에 다시 시동이 걸릴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만일 바른정당 전대 국면에서 당내 통합파와 자강파 간의 대립각이 짙어질 경우 전대는 그야말로 양측의 세 대결 장이 될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현재로서는 애초 비상대책위원장으로 거론됐던 유승민 의원을 비롯해 김세연 정책위의장, 지난 전대에서 득표율 2등이었던 하태경 최고위원, 김용태 의원 등이 자신들의 의사와는 무관하게 당대표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4 15:5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