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국방, 北도발속 핵기지·전략사 방문…"강력한 핵억지력"강조

"ICBMㆍSSBNㆍ전략폭격기 '핵전력 3각축'유지…어느 하나도 없애지 않을 것"
오바마 정권 핵 군축협정 등 정책 재검토 시사

(서울=연합뉴스) 김선한 기자 = 북한의 잇따른 핵ㆍ미사일도 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13일(현지시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핵탄두 탑재 전략 핵 잠수함(SSBN), 전략폭격기 등으로 이뤄진 미국의 '핵전력 3각축'(nuclear triad) 체제를 반드시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매티스 장관은 미 노스다코타 주(州) 미노트 공군기지 방문에 동행한 기자들에게 미국은 핵전력 3각축 가운데 하나라도 없애지 않고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는 소신이 있다고 밝힌 것으로 워싱턴 포스트,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그의 이런 발언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미 정부가 핵전력 체제 재점검에 나선 상황에서 나온 것이라고 워싱턴 포스트는 전했다.

매티스 장관은 SSBN 전력은 "신성불가침"(sacrosanct)이라고 강조하고 전략폭격기 등 공중 발사 핵전력도 반드시 유지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북한에 강력한 대응 의지를 밝히는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북한에 강력한 대응 의지를 밝히는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그는 이어 "개인적으로는 핵전력 3각축에 대해 의구심을 가져왔다"면서, 그러나 국방장관 취임 이후 이런 견해가 바뀌었다고 밝혔다. 매티스는 1월 트럼프 내각의 초대 국방장관 지명 시에는 지하 격납고에 있는 ICBM이 '소모품'(expendable)이라고 주장했다.

매티스는 "ICBM을 핵전력 3각축으로부터 떼놓고 핵 억제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더구나 가장 강력하고 설득력 있는 메시지를 전달하려면 현 체제를 그대로 운영하는 것이 올바른 길이라는 데 공감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핵전쟁을 피하는 열쇠는 미국을 핵무기로 공격하는 것은 곧 자살행위(suicidal)나 마찬가지라는 점을 가상적국이 인식할 수 있는 데 충분한 핵전력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격납고에 보관돼 발사준비 중인 미국의 ICBM '미니트맨 3'[미 국방부 제공]
격납고에 보관돼 발사준비 중인 미국의 ICBM '미니트맨 3'[미 국방부 제공]

매티스는 " 우리는 적국이 이를(미국의 이런 각오를) 직시하고 미국에 대한 선제공격이 불가능하며, 공격시 미국의 보복 공격이 엄청나기 때문에 그런 공격을 하고 싶지 않다는 입장을 갖게 되길 바란다"며 "이런 방식을 통해 억제력이 가동된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오하이오급 전략핵잠수함[위키미미디어 제공]
미국의 오하이오급 전략핵잠수함[위키미미디어 제공]

그는 트럼프 행정부가 전임 버락 오바마 정권이 2010년 러시아와 체결해 발효 중인 신(新) 전략무기감축협정(New START)에 대한 재점검작업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 협정에 따라 양국은 올 2월까지 전략 핵탄두 보유 수를 1천550개로 줄여야 한다.

매티스는 "이 협정이 좋은 것인지에 대한 판단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문제는 이 협정을 별도로 준수할 것인지 아니면 관련 군축협정과 연계해서 검토할 것인지 가운데 하나를 선택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매티스 장관은 미노트 기지의 미사일 발사 시설과 장병들을 순시한 뒤 이날 저녁 미군 핵무기 운용을 관할하는 오마하의 전략사령부에 도착했다. 매티스는 이곳에서 비밀 브리핑을 받는다고 워싱턴 포스트는 전했다.

매티스의 미노트 기지 및 전략사령부 방문은 국제사회의 반대에도 핵실험과 ICBM 시험을 강행하는 북한에 대한 경고의 신호이자 전 세계 군사력을 모두 합친 것보다 우위에 있다는 미국의 국방력과 핵 능력을 환기하려는 행보로 받아들여진다.

앞서 매티스 장관은 3일 북한이 '수소폭탄'으로 주장한 6차 핵실험을 감행하자 성명을 통해 미국과 동맹국에 대한 어떤 위협도 "엄청난 군사적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미노트 기지에는 미 공군 국제타격사령부(AFGSC) 산하 제91 미사일 발사단이 관리하는 400여 기 이상의 미니트맨 3가 보관돼 있다. 또 B-52H 전략폭격기를 운영하는 제5 폭격기 전단도 배치돼 있다.

미국의 B-1B 전략폭격기서 발사되는 장거리 대함미사일[위키미디어 제공]
미국의 B-1B 전략폭격기서 발사되는 장거리 대함미사일[위키미디어 제공]

최고 시속 마하 23, 3단 고체연료 추진형인 미니트맨 3은 1968년 처음 실전 배치됐으며, 한 발의 핵탄두(W87, 폭발력 47만5천t)를 적재한다. 최대사거리가 1만3천㎞인 이 ICBM은 평양까지 30분이면 충분히 도달한다.

그러나 이 기지의 미사일 격납고 대부분은 1950년대에 지어진 것들로 ICBM 보관과 발사 등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됐다.

미국은 또 1981년부터 취역한 오하이오 급 SSBN을 '최후의 일격 카드'로 운용 중이다. 오하이오 급은 냉전 당시 소련에 맞서기 위해 제작된 것으로 최대사거리 1만3천㎞인 '트라이던트 2D-5'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 24기를 탑재한다.

이와 함께 B-1B 랜서, B-2 스피릿, B-52H 등 '전략폭격기 3총사'는 핵탄두나 고폭탄두를 적재한 장거리 정밀 공대지미사일 등을 담당한다.

sh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4 11:0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