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기구 대북지원 모자보건사업은…아동·임산부 집중지원

800만弗 지원 확정되면 백신 및 영양식품 제공 주력
통일부 "국제기구 모니터링 엄격…北당국 전용 가능성 없어"

발표하는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발표하는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이 14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국제기구를 통한 800만 달러 대북인도지원 방안을 검토한다는 발표를 하고 있다. 2017.9.14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정부가 800만 달러의 지원을 검토 중인 유니세프와 세계식량계획(WFP)의 모자보건 사업은 북한의 아동과 임산부에게 각종 질병 예방을 위한 백신을 접종하고 부족한 영양을 지원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14일 통일부에 따르면 유니세프는 정부로부터 350만 달러의 지원이 확정되면 북한 아동과 임산부에 백신과 필수의약품 등을 지원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1세 미만 신생아에 결핵과 홍역, 소아마비 등의 백신을 접종하고 임산부에는 파상풍 백신을 놓는다.

아동들에겐 호흡기감염병과 설사 등을 치료할 수 있는 필수의약품을 제공한다. 급성호흡기질환과 설사는 북한의 5세 미만 아동 사망 원인의 22%를 차지한다.

정부가 450만 달러 지원을 검토 중인 WFP는 북한 아동과 임산부의 영양 지원에 주력한다.

탁아시설이나 병원에 있는 아동과 임산부 등에게 단백질과 미네랄, 비타민을 넣어 만든 시리얼이나 비스킷 형태의 영양식품을 제공할 계획이다.

유니세프와 WFP, 세계보건기구(WHO) 등의 국제기구는 북한의 식량상황이 악화한 1990년대부터 한국을 비롯한 세계 각국의 공여를 받아 취약계층을 위한 대북 인도지원을 해왔다.

통일부가 전한 유엔 통계에 따르면 북한 주민 2천490만 명 가운데 1천800만 명이 식량 부족과 영양 결핍 문제를 겪는 취약인구로 분류된다.

이 중 1천300만 명은 긴급지원 대상으로 전체 인구의 절반을 넘는다.

유니세프가 올해 상반기 내놓은 인도주의 상황 보고서를 보면 북한 아동 20만 명이 영양실조 상태다. 남북 어린이의 키가 크게는 20㎝까지 차이가 나고 체중 차도 10㎏가 넘는다는 세계식량계획(WFP)의 조사 결과도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의 2015년 통계로 5세 미만 아동 사망률을 따져보면 1천 명당 남한은 3명인데 비해 북한은 8배가 넘는 25명에 달한다. 임신 중이나 출산 직후 임신 관련 질병으로 사망하는 여성의 비율도 10만 명당 남한은 11명인데 북한은 87명이나 된다.

유니세프와 WFP는 평양에 상주사무소를 운영하면서 '현장 접근 없이는 지원도 없다'는 원칙 아래 물품 지원 현장을 무작위로 방문해 상황을 모니터링 해오고 있다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현금이 지원되는 사업이 아니고 취약계층을 위한 현물 지원사업"이라며 "물품도 전용이 어려운 의약품과 아동 영양식이기 때문에 (북한 당국의) 전용 가능성에 대해서는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na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4 17:5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