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16연대 "세월호 보고시점 조작 분노…법적대응할 것"

"국민 기만한 김장수·김기춘 등 책임자 처벌해야"

박근혜 정부, 세월호 첫 보고시점 사후조작 정황 발견 (PG)
박근혜 정부, 세월호 첫 보고시점 사후조작 정황 발견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세월호 참사 유가족과 시민단체 모임인 4·16연대 측은 12일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세월호 첫 보고 시점을 사후에 조작했다는 청와대 발표에 "분노한다"고 밝히면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전명선 4·16연대 공동대표(4·16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는 "국민을 위한 위기 컨트롤 시스템이 국민이 아니라 박근혜 전 대통령 한 명을 위해 돌아간 점이 분노스럽다"고 말했다.

전 대표는 "박근혜 청와대는 탄핵 이전에 홈페이지까지 만들어서 국민을 기만하지 않았느냐"면서 "이번 조작 건은 그냥 넘어갈 수 없다. 법적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고 밝혔다.

박근혜 전 대통령 재임 시절인 2016년 11월 청와대는 홈페이지에 '오보·괴담 바로잡기'라는 공간을 만들고, '세월호 7시간, 대통령은 어디서 뭘 했는가? 이것이 팩트입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당시 청와대는 박 전 대통령이 오전 10시에 세월호 침몰 소식을 보고받고 오전 10시 15분에 "단 한 명도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라"고 첫 지시를 내렸다고 게재했다.

전 대표는 "(보고 책임자인) 김장수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은 국회 청문회부터 1기 특조위와 국정감사에 이르기까지 거짓으로 국민을 속인 것"이라면서 "보고 라인이 서로 책임을 떠넘기고 사실은 조작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전 대표는 "2기 특조위가 구성돼 제대로 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이루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국민들께서도 세월호 참사는 진보·보수의 문제가 아님을 알고 다시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래군 4·16연대 공동대표는 "청와대 기록을 그렇게 인위적으로 사후 조작할 수 있었다는 사실에 놀랐고, 국정을 자의적으로 행했다는 사실을 다시 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세월호 이후 청와대가 국가 위기관리 컨트롤타워를 청와대에서 안전행정부로 바꾸는 등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불법 변경한 점에 대해서도 "국정을 운영하는 최고 책임자의 행동이라고 생각할 수 없다. 무도한 정권이었다"고 비판했다.

이어서 "책임자를 제대로 처벌하는 것만이 국가를 정상화하는 길"이라며 "김기춘 당시 비서실장 등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2 18: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