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종학 검증자료 미제출 논란…일부만 열람 공개(종합)

답변하는 홍종학 후보자
답변하는 홍종학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0일 오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10일 인사청문회에서는 홍 후보자의 검증자료 미제출 문제를 두고 야당의 거센 반발이 이어졌다.

반면 여당은 개인정보인 만큼 여야 간 합의를 통해 자료 열람으로 대체하는 방안을 제시하며 홍 후보자 감싸기에 나섰다.

'자료 제출 집중 공세에 목타는 홍종학 후보자'
'자료 제출 집중 공세에 목타는 홍종학 후보자'(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0일 오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목을 축이고 있다. 2017.11.10
superdoo82@yna.co.kr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은 "한국당 소속 의원을 상대로 파악한 결과 미제출된 자료가 41건에 달했다"며 "자료를 제대로 내지 않으면 회의진행이 어렵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야당이 문제 삼는 부분은 홍 후보자의 중학생 딸이 외할머니로부터 증여받은 건물에 대한 증여세를 내기 위해 어머니와 2억2천만 원의 금전소비대차계약을 맺은 것이다.

야당은 모녀간 작성된 차용증과 딸이 이자를 납부했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는 금융거래내역의 제출을 요구하고 있지만, 홍 후보자는 딸과 배우자의 개인정보라는 이유로 제출하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이훈 의원은 "인사청문회에서 사인 간 거래 내역이 제출된 적은 없지만, 여러 의혹 제기가 있는 만큼 관련 자료를 청문위원들이 열람할 수 있도록 해달라"며 중재에 나섰다.

'과거의 자신과 마주한 홍종학 후보자'
'과거의 자신과 마주한 홍종학 후보자'(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0일 오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김기선 의원이 준비한 과거 의원시절 인사청문회에서 자료제출을 강조하는 자신의 발언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superdoo82@yna.co.kr

홍익표 의원도 "개인정보는 당사자의 동의가 없으면 제출이 불가능한 부분이 있다"며 "19대 국회에서도 본인 동의하에 특정 장소에서 열람한 적이 있는 만큼 간사 간 협의로 (열람) 방안을 찾아보겠다"고 제안했다.

박재호 의원은 "정치하는 남편을 둔 부인을 생각하면 (자료 제출에 동의하지 않는 부분이) 이해되는 부분도 있다"고 거들었다.

그러나 국민의당 손금주 의원은 "과거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도 통장 거래 내역을 제출했고, 유남석 헌법재판관 후보자도 자녀의 통장명세를 제출했다"며 "여당에서 사인 간 거래 내역이 제출된 적이 없다고 감싸는 것은 맞지 않다"고 반박했다.

손 의원은 "자료 제출을 하지 않으면 해명할 의지가 없는 것으로 봐도 되겠냐"며 "청문회를 무력화시키지 말고 관련 자료를 제출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한국당 김도읍 의원은 "중기부 장관을 하겠다는 분이 부인과 딸 간의 금전 거래 내역을 개인정보라고 내지 않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그 사실 자체가 탈세가 되느냐 아니냐의 단초가 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같은 당 최연혜 의원도 "국세청에서도 가족 간 채무에서 꼬박꼬박 이자가 지불됐다는 금융거래내역이 없으면 증여로 본다"며 "제기된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는 말로 퉁치고 넘어갈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고 가세했다.

'홍종학 7대 의혹', 온갖 의혹들 정리한 최연혜
'홍종학 7대 의혹', 온갖 의혹들 정리한 최연혜(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0일 오전 국회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최연혜 의원이 '홍종학 7대 의혹' 자료를 통해 질의하고 있다. superdoo82@yna.co.kr

윤한홍 의원은 "딸의 국제중 입학 서류도 학교 측에서는 준비했지만, 후보자가 동의하지 않아 제출할 수 없다고 했다"고 질타했다.

야당의 비판이 계속되자 홍 후보자는 이날 오후 딸의 통장 내역 일부를 위원장실에서 여야 의원들이 열람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대해 여당은 증여와 관련된 의혹이 모두 해소됐다는 입장을 보였지만 야당은 부실하다고 일축했다.

민주당 김병관 의원은 "불법 요소가 없고 충분히 소명됐다고 본다"고 말했다.

반면 한국당 김도읍 의원은 "열람하게 해준 자료가 너무 부실하다. 부인이 딸에게 증여세를 내라고 빌려준 자금의 출처에 대한 소명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의원도 "홍 후보자 딸의 계좌는 회계상 증거만 남게 거쳐 간 것이고 실제 임대수익과 세금은 부인이 모두 관리한 것 아니냐"며 "증여세를 줄이기 위해 딸의 명의만 빌린 것은 부동산실명법에서 금지한 명의신탁"이라고 비판했다.

esh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0 19:3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