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박근혜' 지우고 '박정희'는 살리고

발언하는 홍준표 대표
발언하는 홍준표 대표 (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박정희 대통령 탄생 100돌 기념 토크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psykims@yna.co.kr
당사에 이승만·박정희·김영삼 전 대통령 사진 걸기로
과거 MB·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 걸었지만 지금은 없어
민주당, 대표실에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사진…당사 입구에 흉상

(대구=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자유한국당이 다음 주 여의도 당사에 이승만·박정희·김영삼 전 대통령의 사진을 내건다.

홍준표 대표는 10일 대구에서 열린 아시아미래포럼21 토론회에 참석, "다음 주 최고위원회의 논의를 거쳐 여의도 당사에 대한민국 건국의 아버지 이승만 전 대통령, 조국 근대화의 아버지 박정희 전 대통령, 민주화의 아버지 김영삼 전 대통령의 사진을 걸겠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어 "이 나라를 건국하고, 5천 년 가난에서 벗어나게 해줬으며, 민주화까지 이룬 세 분 대통령의 업적을 이어받겠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특히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 "공과가 있지만, 이 민족에 끼친 영향은 참으로 대단하다고 생각한다"며 "강단과 결기, 추진력을 보면 대한민국 지도자 가운데 그만한 지도자가 없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박정희 전 대통령을 존경한다"고 덧붙였다.

홍 대표가 전직 3명의 대통령 중에서도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 각별한 존경심을 표시한 것은 그의 딸인 박근혜 전 대통령 제명 조치에 마음이 상한 TK(대구·경북) 민심을 다독이려는 것으로 보인다.

발언하는 홍준표 대표
발언하는 홍준표 대표(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박정희 대통령 탄생 100돌 기념 토크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psykims@yna.co.kr

이승만·김영삼 전 대통령의 사진을 당사에 걸겠다는 것은 보수우파 진영의 정체성을 확고히 하고, 보수대통합을 견인해 내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한국당은 이명박 정부 시절에는 이 전 대통령의 사진을,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에는 박 전 대통령 사진을 여의도 당사 당 대표 및 사무총장 사무실에 걸었지만, 현재는 아무런 사진도 걸려 있지 않다.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당 대표실에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진을, 여의도 당사 입구에는 이들 두 전직 대통령의 흉상을 설치해 놓고 있다.

한편 한국당은 다음 주에는 부산에서 여의도연구원 주최로 김영삼 전 대통령을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한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0 15:3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