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13일 의총…별러왔던 친박계, 복당파·홍준표 '정조준'

바른정당 8人 재입당 절차 문제 삼고 징계 요구할듯
'박근혜·서청원·최경환 징계' 불만 폭발 예상

한국당 의원총회 국민의례
한국당 의원총회 국민의례(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김광림 정책위의장 등 참석 의원들이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2017.11.9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자유한국당 친박(친박근혜)계 의원들이 바른정당 의원 8명의 복당에 반발하며 소집을 요구한 의원총회가 13일 열린다.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10일 의원 전원에게 "의원 15인의 요구에 따라 13일 오후 2시 의원총회를 소집한다"고 공지했다.

앞서 친박(친박근혜)계 의원 15명은 바른정당 8명의 재입당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며 지난 9일 의원총회 소집 요구서를 당에 제출했다.

이들은 바른정당 의원들의 복당에 절차상 하자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입당 심사를 비롯해 당헌·당규상 최고위 의결 등을 거쳤어야 한다는 논리다.

친박계는 의총에서 김무성 의원을 비롯한 복당 의원들에 대한 별도의 징계도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주도한 데 이어 집단 탈당한 '배신행위'의 책임을 묻는 절차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또한, 당이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한 징계를 단행한 만큼 이들도 함께 '단죄'해야 형평성이 맞는다는 주장이다.

친박계의 1차 타깃은 복당파 의원 8명이지만 최종 칼끝은 홍준표 대표에게 향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최 의원에 대한 당 지도부의 징계를 두고 그간 시한폭탄처럼 쌓여왔던 친박계의 불만이 이날 한꺼번에 터질 전망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0 18: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