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명숙 "田수석 게임농단 관련 말한 적 없어, 물의 일으켜 죄송"(종합)

답변하는 게임물관리위원장
답변하는 게임물관리위원장(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여명숙 게임물관리위원장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문화체육관광부와 게임물관리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대해 답변하고 있다. srbaek@yna.co.kr
교문위에 입장문…"소문만 듣고 사실확인 안된 상태서 성급히 드린 말씀"
"진심으로 사죄드린다…윤 전 비서관의 갑질과 길들이기는 사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여명숙 게임물관리위원장은 10일 "저는 전병헌 정무수석이 게임농단과 관련 있다고 말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말했다.

여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체육관광부 대상 국정감사에 출석해 교문위원들에게 제출한 입장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여 위원장은 앞서 지난달 30일 교문위 국감에서 '게임업계 농단'을 거론하며 "모 정치인의 친척을 빙자한 사람의 횡포 등이 게임농단의 원인"이라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켰다.

당시 여 위원장은 '정치인의 실명을 대라'는 의원들의 요구에 전 정무수석 의원 시절의 윤모 전 비서관을 지목한 바 있다.

답변하는 게임물관리위원장
답변하는 게임물관리위원장(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여명숙 게임물관리위원장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문화체육관광부와 게임물관리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대해 답변하고 있다. srbaek@yna.co.kr

하지만 여 위원장은 이날 입장문과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의 관련 질의에 대해 "그분(전 정무수석)이 게임농단에 관련 있다고 말한 적은 없다"고 설명했다.

한국당 한선교 의원이 '전 정무수석을 독립적으로 얘기하진 않았지만, 당시 전병헌 의원실로부터는 압력을 받은 것 아니냐'고 추궁하자 "과거 히스토리를…(얘기한 것)"이라고 답했다.

여 위원장은 '친척을 빙자한 사람'이라는 표현을 쓴 것에 대해서도 입장문에서 "사실과 다른 내용"이라며 "전 수석과 윤 전 비서관에 대한 소문만 듣고 사실확인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성급하게 드린 말씀이다. 두 분께 누를 끼치고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진심으로 사죄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또 "짧은 시간 안에 말씀드려야 하는 상황이어서 혼돈이 있었다. 다시 한 번 죄송한 마음을 표한다"고도 했다.

답변하는 게임물관리위원장
답변하는 게임물관리위원장(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여명숙 게임물관리위원장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문화체육관광부와 게임물관리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대해 답변하고 있다. srbaek@yna.co.kr

다만 여 위원장은 "게임농단 발언을 한 것은 합리적인 의혹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윤 전 비서관은 공정해야 할 등급기관 심의에 개입하면서 갑질과 길들이기를 했다. 직원들의 고용승계에도 개입했고, 게임물관리위원회 인사에도 개입했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은 국감에서 게임업계 농단 의혹과 관련, "이번 사안에는 석연치 않은 면이 있다. 문체부에서 자체 감사를 해야 하지 않느냐"고 주장했고, 이에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알겠다.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0 19:5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