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최신예 '소류급' 디젤잠수함 잇따라 진수

10번 함 '슈리유', 4천200t에 수중탐지ㆍ은밀성 탁월
최대 650m 수중에서 2주간 작전 가능…장착화력도 막강

(서울=연합뉴스) 김선한 기자 = 북한과 중국의 수중전력 위협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일본이 탁월한 탐지능력에다 최대 650m의 잠행능력을 갖춘 최신예 '소류급' 디젤 추진 잠수함 취역에 속도를 높이기 시작했다.

IHS 제인스 360, 디플로매트 등 외신에 따르면 일본 가와사키중공업(KHI)은 6일 수중배수량 4천200t인 소류급 디젤 잠수함 '슈리유'(SS-510)를 진수했다.

슈리유 함은 소류급으로는 10번째, 가와사키중공업이 건조한 같은 급 잠수함으로서는 5번째로 오는 2019년 취역할 예정이다. 2015년 건조작업에 들어간 이 잠수함은 AIP(공기불요체계)를 장착, 물 위로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채 2주 동안 수중에서 활동이 가능하다.

소류급은 오야시오급 잠수함 개량형으로 길이 84m, 폭 9.1m로 AIP 체계와 대형 함수 소나 등을 갖췄다. 이 바람에 오야시오급보다 무게가 1천300t가량 늘어났다. 일본은 스웨덴 코쿰사의 승인을 얻어 AIP를 면허 생산해왔다.

2기의 강력한 가와사키 '12V 25/25 SB' 디젤엔진으로 가동되는 소류급 잠수함은 수상에서는 13노트(24㎞), 수중에서는 20노트(37㎞)의 속도를 낼 수 있다.

일본 가와사키중공업이 진수한 소류급 디젤잠수함 '슈리유'[KHI 제공]
일본 가와사키중공업이 진수한 소류급 디젤잠수함 '슈리유'[KHI 제공]

기동성이 뛰어나고 해저 바닥에서의 작전도 가능한 것으로 알려진 소류급의 최대 작전 반경은 6천100 해리(1만1천297㎞)나 된다.

또 시가 모양에 반사재로 된 선체로, 제한적인 스텔스 성을 갖추고 있으며, 70㎞ 떨어진 적 함정을 탐지할 수 있는 'ZQQ-7' 소나를 탑재했다.

소류급은 89식 중어뢰를 발사하는 'HU-606' 533㎜ 어뢰발사관 6문을 장착했다. 어뢰발사관으로는 140㎞ 떨어진 적 함정 등 표적을 221㎏의 고폭탄두로 정밀타격할 수 있는 'UGM-84' 하푼 대함미사일도 발사할 수 있다. 이 잠수함은 중어뢰와 하푼 미사일을 30발가량 탑재해 강력한 원거리 타격 능력을 갖췄다는 평가다.

괌에 입항한 일본의 소류급 잠수함[위키미디어 제공]
괌에 입항한 일본의 소류급 잠수함[위키미디어 제공]

해상자위대는 가와사키중공업과 미쓰비시중공업을 통해 오는 2021년까지 모두 12대의 소류급 잠수함을 건조해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계획에 따라 해상자위대는 지난해 10월에는 9번째 소류급 잠수함 '세이류'(SS-509)를 진수했다. 세이류 함은 내년부터 취역한다.

현재 일본은 소류급, 오야시오급, 하루시오급(수중배수량 3천200t) 등 17척의 재래식 잠수함을 운영 중이라고 외신은 전했다.

군사 전문가들은 일본의 잠수함 전력은 수적으로는 중국, 러시아, 북한 등에 뒤지지만, 최고 수준의 소음 능력과 특히 NS 110으로 불리는 잠수함용 특수 강판으로 수심 500m까지 잠행능력 등을 갖춰 성능 면에서는 동북아 최고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sh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1 07: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