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내달 방중 확정…한중, 全분야 교류협력 조속 회복키로(종합)

한중 정상의 꼭 잡은 손
한중 정상의 꼭 잡은 손 (다낭<베트남>=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APEC 정상회의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1일 오후(현지시간) 베트남 다낭 크라운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2017.11.11 kjhpress@yna.co.kr
韓中정상 베트남 정상회담에서 합의…북핵, 대화 통한 평화적 해결키로
미래지향적 양국관계 포괄적 논의키로…각급 전략대화 강화키로
習 "새로운 출발이고 좋은 시작" 평가…文 "비 온 뒤 땅 굳는다"
文대통령, 평창올림픽 방한요청…習 "노력, 못 가도 고위급 대표단 파견"

(다낭<베트남>=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다음 달 중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간 미래 지향적 관계 발전 문제를 포괄적으로 논의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은 11일 베트남 다낭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양 정상은 또 북한 핵·미사일과 관련, 현 한반도 안보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북핵 문제를 궁극적으로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하기로 했다.

양국은 이를 위해 각급 차원에서 전략 대화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사드 문제와 관련해 지난달 31일 공개한 '양국 관계개선 방안에 관한 발표 내용'을 평가하고 이를 토대로 양국이 모든 분야에서의 교류협력을 정상궤도로 조속히 회복시키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다시 만난 한중 정상
다시 만난 한중 정상 (다낭<베트남>=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APEC 정상회의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1일 오후(현지시간) 베트남 다낭 크라운플라자 호텔에서 한중 정상회담을 갖고 있다. 2017.11.11 kjhpress@yna.co.kr

이와 관련, 시 주석은 "새로운 출발이고 좋은 시작"이라고 평가했고, 문 대통령은 "'비 온 뒤 땅이 굳는다'는 한국 속담이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 평창 동계올림픽에 맞춰 시 주석의 방한을 요청했고 시 주석은 "방한을 위해 노력하겠다. 만일 사정이 여의치 못해 못 가더라도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정상회담에 앞서 열린 양국 고위당국자 접촉에서 우리 정부는 중국 측에 탈북자 당사자의 의사 및 인권존중, 인도주의적 원칙에 따른 처리, 탈북자 의사 확인 시 한국 정부의 신병 접수 용의 등의 입장을 전달했다.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1 21:0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