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한중정상회담서 양국 신뢰 확인…공동번영 기틀 마련"

"북핵 문제 실마리로 작용…경제회복에도 긍정적" 평가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1일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한중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지형의 중대한 전환과 한중관계 개선 등 공동번영의 진정한 기틀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양국의 우호와 신뢰를 다시 한 번 확인한 자리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백 대변인은 특히 "한반도의 지정학적 상황을 고려하면 중국의 역할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면서 "북핵 문제에 대한 평화적 해결 원칙을 확인하고, 한중 전략 대화 강화 등 북핵 공조를 더 굳건히 하기로 합의한 것은 매우 유의미하다"고 강조했다.

백 대변인은 "중국은 미국과 더불어 대한민국의 2대 교역국으로 중국과의 북핵 공조 강화는 북핵 문제의 실마리로 작용하는 것뿐만 아니라 실질적이고 가시적인 경제적 효과도 가져올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성공적인 정상외교는 대외 리스크를 최소화했고, 이는 3%대 경제성장률이 확실시되는 상황에서 경제 회복세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백 대변인은 아울러 "한중정상이 다음 달 중국에서 양국의 발전을 위한 포괄적 논의를 약속했고, 다음 주 리커창 총리와의 회담도 예정돼 있다"며 "양국의 경제 발전과 공동 번영을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합의가 도출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1 21:4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