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엔 대북인도지원 '찬바람'…모금 목표의 30%만 걷혀

유엔 총회 본회의 장면[epa.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 유엔이 올해 인도주의적 대북지원사업에 필요한 예산의 30%만 모금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1일 전했다.

이 방송은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의 보고서를 인용해 "대북 인도적 지원 활동기금 목표 예상 1억1천350만 달러 중 약 3천390만 달러만 확보돼 예산 부족이 심각하다"며 "이는 올해 필요한 대북지원 목표예산의 약 30%에 머무는 수치"라고 설명했다.

OCHA의 모금현황 웹사이트에 따르면 올해 대북지원사업에는 유엔 국제구호기금(CERF), 세계식량계획(WFP) 등 유엔기구와 스위스, 러시아, 캐나다, 스웨덴, 미국, 프랑스, 리히텐슈타인 등 7개 국가가 참여했다.

이중 CERF가 약 1천230만 달러를 지원해 전체 대북지원의 36.4%를 기여했고 스위스가 약 500만 달러로 14.8%를 차지했다.

RFA는 "올해 10월까지 국제사회 대북지원 가운데 비중이 가장 큰 사업은 식량과 영양지원사업으로 전체 지원의 78.6%인 2천960만 달러를 차지했다"며 "이어 보건사업에 440만 달러, 식수위생사업에 150만 달러가 투입됐다"고 덧붙였다.

j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1 08:1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