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호 '에너지 제로' 주택단지 찾은 文대통령…"입주민이 전도사"

노원 에너지제로 주택 입주민 간담회 후 신혼부부 입주 세대방문
국토부 장관 "현재 60% 에너지 절감…100% 에너지 절감이 목표"

문 대통령, '에너지제로 주택 신혼부부 입주세대 방문'
문 대통령, '에너지제로 주택 신혼부부 입주세대 방문'(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노원구 '노원 에너지 제로(EZ) 주택 오픈 하우스' 행사 도중 한 신혼부부 입주세대를 방문하고 있다. 2017.12.7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서울 노원구 '에너지 제로 주택(EZ House)' 오픈 하우스 행사에 참석, 에너지 제로 주택 홍보관을 방문하고 입주민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에너지 제로 주택은 기후변화 문제 대응을 위해 정부가 집중 육성하고 있는 에너지 자립 주택이다.

태양광이나 지열시스템 등 신재생 에너지를 이용해 에너지 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이날 121가구 규모의 국내 첫 '에너지 제로' 공동 임대주택이 준공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에너지 제로 주택 홍보관을 둘러본 후 입주기념 타일에 '행복한 마을에서 행복한 나라로! 에너지 제로 하우스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적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단지 내 도서관으로 이동, 입주민들과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에너지 제로 주택 입주민은 총 121세대로, 신혼부부 100가구와 고령자 12가구, 협동조합 및 모니터링 전문가 세대 등으로 구성됐으며 추첨을 통해 선정됐다.

문 대통령은 "아주 경쟁이 치열했다고 들었는데 아마 여기가 1호니까 조금 긴가민가했을지도 모르겠다"며 "이번에 성공 사례를 보고 나면 다음부터는 아마 정말 엄청나게 희망해서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입주민 대표 김선민 씨는 "입주 소식을 알리자마자 동료들이 정말 축하해줬다"며 "복권에 당첨됐다고 표현할 만큼 쉽지 않은 일이기 때문에 축하해 준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에너지제로 주택 입주민과 대화'
문 대통령, '에너지제로 주택 입주민과 대화'(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노원구 '노원 에너지제로(EZ) 주택 오픈하우스'를 방문해 홍보관 관람을 한 뒤 입주민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7.12.7 scoop@yna.co.kr

또 고령자 자격으로 입주한 유미희 씨는 "우리 같은 고령자나 장애인이 활용하기에 아주 좋다"며 "하늘에서 준 복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취임일인 5월 10일 아기가 태어났다는 이병국 씨는 "지은 지 30년 된 아파트에서 살았는데 외풍이 너무 세서 아기가 감기를 3주 정도 앓았다"며 "여기 오니까 따뜻해서 바로 감기가 나았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여기 입주자들이 앞으로 이런 주택에 대한 전도사가 될 것 같다"며 수행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다들 말씀이 너무 좋으셔서 앞으로 이런 주택을 많이 만들어야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 장관은 "주거복지로 100만 채를 하기로 했는데 그 중 상당 부분을 주거복지와 에너지 복지를 결합한 주택으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고 답했다.

또 "현재 전체 에너지를 60% 절감할 수 있는데 2025년에는 100% 에너지를 절감하는 것을 목표로 나아가고 있다"며 "건설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신기술을 개발하는 R&D(연구개발)가 내년부터 시작된다"고 덧붙였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런 주택이 많이 보급되면 에너지 산업을 육성해 미래의 먹을거리를 만들 수 있는 방향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노원구가 지역구인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작은 사업이지만 우리 사회가 원전에서 에너지를 전환해 간다는 큰 뜻이 담겨 있다"며 "신혼부부들이 많이 들어올 수 있는 행복주택으로 전환돼 더 기쁜 일인 것 같다"고 말했다.

간담회를 마친 문 대통령은 주민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문 대통령은 주민과의 기념촬영을 위해 허리를 숙여 차단선 아래를 통과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 '국민과 함께 하기 위해서라면'
문 대통령, '국민과 함께 하기 위해서라면'(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노원구 '노원 에너지 제로(EZ) 주택'을 방문, 환영나온 입주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기 위해 선을 넘고 있다. 2017.12.7 scoop@yna.co.kr

이어 문 대통령은 이병국 씨 자택을 방문, 이 씨 가족과 에너지 제로 주택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 씨의 장인은 "전에 집은 아기가 감기 때문에 고생했는데, 이 집은 따뜻해서 감기가 완전히 나았다"며 "우리 아이 부부가 편안히 살 수 있으니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신혼부부들에게 이런 아파트 하나씩은 제공해줘야 하겠다"고 말하고, 자신의 취임일에 태어난 이 씨의 아기를 안았다.

문 대통령은 이 씨 부인의 요청으로 자신의 자서전 '운명'과 표지모델 나온 '타임', 취임기념 우표첩에 사인했고, 이씨가 암 투병 중인 삼촌을 위한 사인을 요청하자 백지에 '금방 이겨내실 겁니다'라고 적었다.

이날 에너지 제로 주택 오픈 하우스 행사에는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 김현미 국토부 장관, 백운규 산업부 장관, 김성환 노원구청장, 정도열 노원구 구의회 의장, 유병진 명지대 총장, 이명주 에너지 제로 주택 연구단장 등이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김수현 사회수석, 윤성원 주택도시비서관, 채희봉 산업정책비서관 등이 문 대통령을 수행했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7 16:4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