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낚싯배 충돌 급유선 선장·갑판원 '동서관계'

해경청, 농해수위 전체 회의 현안보고 자료 통해 밝혀

'낚싯배 추돌' 급유선 선장·갑판원 영장실질심사
'낚싯배 추돌' 급유선 선장·갑판원 영장실질심사(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 영흥도 인근 해상에서 낚싯배를 충돌해 15명을 숨지게 한 혐의 등을 받는 급유선 선장 전모(37)씨(왼쪽)와 갑판원 김모(46)씨가 6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고자 인천시 연수구 인천해양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2017.12.6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인천 영흥도 인근 해상에서 낚시 어선을 충돌해 15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급유선 선장과 갑판원이 동서 관계인 것으로 확인됐다.

해양경찰청은 7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 맞춰 배포한 현안보고 자료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해경은 "피의자들이 동서관계여서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하고, 사고 당일인 지난 3일 긴급체포했다"고 설명했다.

인천해양경찰서는 6일 업무상과실치사·상 및 업무상과실선박전복 혐의로 336t급 급유선 명진15호의 선장 전모(37)씨와 갑판원 김모(46)씨를 구속했다.

전씨와 김씨는 이달 3일 오전 6시 5분께 인천시 영흥도 진두항 남서방 1.2㎞ 해상에서 9.77t급 낚시 어선 선창1호를 들이받아 낚시객 등 15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경은 전씨가 낚시 어선을 발견하고도 충돌을 막기 위한 감속이나 항로변경 등을 하지 않아 주의 의무를 소홀히 했다고 판단했다.

선장 전씨는 해경 조사에서 "(충돌 직전) 낚싯배를 봤다"면서도 "(알아서) 피해 갈 줄 알았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1차 조사 이후 자신에게 유리한 쪽으로 진술을 조금씩 바꾸며 낚싯배도 사고 책임이 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전씨의 음주 운항 여부를 확인했지만, 음주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며 실종됐다가 지난 5일 숨진 채 발견된 선창 1호의 선장 오모(70)씨의 음주 여부도 확인하기 위해 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또 명진15호를 수상감식한 결과, 선수 부위에서 충격 흔 7곳을 찾아내 국과수에 정밀 감식을 의뢰했다.

해경은 사고 원인 수사와 별도로 구명동의 등 선창1호 안전장비의 성능이 관련 기준에 적합했는지도 확인할 방침이다.

해경 관계자는 "급유선에서 확보한 선박항법 장비(GPS플로터) 등의 국과수 감정 결과가 나오면 사고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겠다"고 했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7 11:3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