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 대통령 "쇄빙선처럼 위기를 뚫고 평화로 가는 길 열겠다"

문 대통령, '쇄빙 LNG 선박'에서 연설
문 대통령, '쇄빙 LNG 선박'에서 연설 (거제=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를 방문, 쇄빙 LNG 선박 건조현장을 시찰 한 뒤 갑판에서 연설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거제 대우조선해양 쇄빙선 건조현장 방문…"평창은 평화 알리는 나팔"
"바다 버리고 강국 된 역사 없어…해양강국 비전은 국가적 과제"
"조선업 일감 확보 모든 지원…1분기에 조선업 혁신성장 방안 마련"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일 "2월에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은 한반도의 평화를 알리는 나팔이 될 것"이라며 "얼음을 뚫고 길을 내는 쇄빙선처럼 위기를 뚫고 평화로 가는 길을 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올해 첫 현장 방문 일정으로 경남 거제의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의 쇄빙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건조현장을 방문해 "저는 오늘 세계 최초·최고의 쇄빙 LNG 운반선 위에 올라 자긍심을 가득 느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올해 무술년은 황금 개띠의 해로 황금은 경제를, 개는 부지런함을 뜻한다"며 "부지런하게 나라 경제를 살리겠다"고 언급했다.

또 "지난해 우리는 나라다운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의 기초를 다졌다"며 "올해는 국민 여러분께서 삶이 더 나아지는 것을 체감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역사 이래 바다를 포기하고 강국이 된 나라는 세계 역사에 없었다. 특히 우리는 개방통상국가의 길을 걸어왔고 앞으로도 그 길로 나아가야 한다"며 "그렇다면 해양강국의 비전은 포기할 수 없는 국가적 과제"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수년간 우리 조선산업은 수주 감소로 많은 인력이 조선산업을 떠나는 등 사상 최악의 불황을 경험하고 있다"며 "이 힘든 시기만 잘 이겨낸다면, 우리가 다시 조선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LNG 연료선 중심으로 일감을 확보하도록 모든 지원을 다 하겠다"며 "쇄빙연구선·밀수감시선 등 공공선박의 발주를 늘리고, 19억불 규모의 선박 발주 프로그램과 노후선박 교체 지원 보조금을 통해 민간 선사의 LNG 연료선 발주를 유도하겠다. 에너지전환정책에 따라 앞으로 추진될 대규모 해상 풍력단지 조성은 해양플랜트 수요 창출로 조선업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미래를 대비한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대책도 추진하겠다"며 "친환경·자율운항 기술은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다. 기자재 실증, 자율운항 핵심기술과 선박개발을 지원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고, 해운업·금융·기자재 협력업체가 서로 협력·상생하는 생태계 조성도 서두르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위기극복과 재도약을 위한 '조선업 혁신성장 방안'을 1분기 중에 마련해 이행하겠다"며 "여러분도 힘들고 어렵지만, 구조조정과 혁신을 통해 이 위기를 함께 극복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서 있는 이 배는 북극해의 얼음을 뚫고 항해하는 세계 최초의 쇄빙 LNG 운반선으로, 이 선박 1호선은 다른 쇄빙선 호위 없이 자체 쇄빙 기능만으로 북극 항로 운항에 세계에서 가장 먼저 성공했다"며 "수에즈 운하와 인도양을 거치는 기존 남방 항로보다 운송 거리·시간·비용을 3분의 1이나 절감했다. 세계 1위를 자랑하는 우리 조선산업이 이룬 쾌거"라고 격찬했다.

문 대통령은 "고향 거제에 오니 제가 가졌던 꿈인 '사람이 먼저인 나라'를 되새기고, 바다를 향한 대한민국 조선업의 꺾이지 않는 기상을 본다. 올 한해 대한민국의 국운이 상승하고 우리 국민이 더욱 행복할 수 있겠다는 확신이 든다"며 "무술년 새해는 국민께서 더욱 편안하고 안전한 삶을 누리는 첫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3 14:2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